현대위아 "친환경 부품·스마트 솔루션 통해 신시장 개척"
지속가능보고서 발간
입력 : 2021-07-23 09:09:51 수정 : 2021-07-23 09:09:51
[뉴스토마토 조재훈 기자] 정재욱 현대위아(011210) 대표이사가 친환경 자동차 부품과 스마트 제조 물류 솔루션을 중심으로 새로운 시장을 개척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정재욱 현대위아 대표이사
 
정 대표는 23일 현대위아가 발간한 2021 지속가능 보고서 인사말을 통해 새로운 모빌리티 시대를 위한 혁신, ESG 경영 강화 등의 방향성을 제시했다. 정 대표는 "친환경 차량용 '통합 열관리 솔루션'의 일부 모듈은 현대차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에 적용될 예정"이라며 "스마트 제조 물류 솔루션 또한 현대차그룹 싱가폴 혁신센터(HMGICs)를 통해 첫 선을 보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대위아는 '통합 열관리 모듈', '전동화 부품', '수소전기차 부품' 등 친환경 부품을 확대해나가고 있다. 통합 열관리 모듈은 올해 초 현대위아가 국내 최초로 개발한 '냉각수 분배·공급 통합 모듈’에 실내 공조까지 전기차 내의 모든 열을 관리하는 모듈이다. 냉각수 분배·공급 통합 모듈은 현대자동차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에 탑재가 확정돼 오는 2023년부터 양산에 들어간다.
 
현대위아는 오랜 기간 4륜구동(4WD) 제품을 양산한 경험을 살려, 전동화 액슬 개발에도 나서고 있다. 현대위아는 2019년 친환경 4WD 시스템 '일체형 e-액슬'의 선행 개발을 완료한 바 있다. 현대위아는 또 수소전기차의 필수 부품인 '공기압축기' 개발에도 열을 올리고 있다. 공기압축기는 수소로 전기를 생산하는 과정에서 필요한 공기를 안정적으로 공급하도록 하는 부품이다. 현대위아는 터보차저를 양산하며 쌓은 역량을 활용해 오는 2023년까지 공기압축기를 개발한다는 목표다.
 
현대위아는 이번 지속가능성보고서에서 로봇과 자율주행(Robot & Autonomous) 기반 '스마트 제조 물류 솔루션'을 통해 기계 산업시장을 선도할 것이라는 목표도 제시했다. 현대위아는 전기차 생산의 확대에 맞춰 셀(Cell) 생산 방식의 스마트 팩토리를 구축하고 물류로봇과 자율주행 알고리즘을 개발해 제조공정의 자동화를 더욱 강화할 방침이다. 현대위아는 아울러 인간 친화적인 협동로봇을 개발해 모든 분야의 고객에게 다양한 맞춤 솔루션을 제공해 나갈 예정이다.
 
현대위아는 앞으로도 매년 지속가능성보고서를 통해 미래 사업 비전과 ESG 경영 활동 내역 등 지속성장의 목표를 분명히하며 이해관계자와의 소통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정 대표는 "가시적 성과를 발판 삼아 현대위아는 미래 모빌리티 시장에서 최고의 자리에 안착하는 기업이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재훈 기자 cjh125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재훈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