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준성 놓고 추·낙 '격돌'…"청와대도 로비" 폭로까지
추낙대전 부각된 MBC 100분 토론회…"당정청 인사 청탁에 엄호 있었다"
입력 : 2021-09-15 07:32:06 수정 : 2021-09-15 07:32:06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이낙연 후보와 추미애 후보가 윤석열 검찰 고발 사주 의혹의 핵심 인물로 거론되는 손준성 전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현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을 놓고 책임 공방을 벌였다.
 
이낙연 후보는 추미애 후보가 손 검사에게 인사 조치를 하지 않았다고 몰아붙였다. 추 후보는 손 검사를 대상으로 감찰 등을 진행하던 당시 당정청의 인사 청탁과 엄호가 있었다며 책임자로 이 후보를 지목했다. 
 
이 후보는 14일 밤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주자들이 한 자리에 모인 MBC '100분 토론회'에서 추 후보에게 "(윤 전 총장의 여권 인사)고발 사주 시발점이 손준성 검사다. 그런 사람을 왜 임명했나. 그때 장관이지 않았나"라고 따져물었다. 
 
손 검사는 지난해 총선을 앞두고 김웅 국민의힘 의원(당시 후보)에게 여권 인사 고발장을 전달한 인물로 지목, 이번 의혹의 핵심에 놓여 있다. 
 
추 후보는 "당시 감찰도 있었고 징계 청구도 하려고 준비했던 시기에 언론이 야당과 합세해 추·윤 갈등 프레임을 씌우었다. 당시 당대표(이낙연 후보)가 이를 바로 잡으려고 법무부 장관 해임 건의를 했다는 보도가 나왔다"고 맞섰다. 이어 "당에서 엄호하고 청와대에서도 로비를 했다"며 불쾌한 내색을 했다. 
 
청와대 로비까지 거론되자, 이 후보는 당황한 표정을 지으며 "아니, 그러면 안 된다"며 추 후보의 말을 막았다. 
 
그는 "손준성이라는 문제 있는 사람을 발견했다면 바로 인사 조치를 했어야 한다"며 "문제가 있는 사람을 그 중요한 자리에 모르고 앉혔다면, 알고 난 다음에는 장관 책임 하에 인사 조치를 하든지 그 자리에서 몰아냈어야지 그것을 어떻게 당대표 (탓을 하냐), 내가 어떻게 알았겠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후보는 그러면서 "이런 말을 안 드리려 했는데 당시 (문재인) 대통령도 국민께 사과했다. 담당 장관이라면 미안해 해야지, 다른 쪽으로 탓을 돌리는 것은 추 후보답지 않다"고 응수했다. 
 
이어 "거듭 말하지만 당시 당정청 간 부단하게 소통하려 종용했고 당정청이 하나의 목소리로 검찰 개혁에 임하도록 노력했다"고 항변했다. 
 
토론을 지켜보던 박용진 후보는 '경악을 금치 못하겠다'는 반응을 보였다. 박 후보는 "노무현 전 대통령은 취임 초기부터 인사 청탁하다가 걸리면 패가망신시키겠다고 그랬는데 민주당 안에서 인사 청탁이 있었느냐"며 "추 후보가 우리 안에 반개혁 세력이 있다고 했는데 진짜로 그렇다"고 허탈해했다.
 
추 후보는 "(이낙연) 당대표가 당정청 협의에서 재보선, 경제 이슈로 가야 한다고 청와대에 건의해서 청와대에서 '어쩔 수 없다'는 말을 전달받았다"라며 거듭 이낙연 책임론을 부각했다. 
 
한편 이재명 후보와 이낙연 후보는 경기도의 '일산대교 무료화' 정책 및 소득하위 88%를 대상으로 재난지원금을 지급한 것을 놓고 날선 공방을 벌였다.정책에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와 추미애 후보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의 '고발 사주' 의혹 핵심 인물로 거론되는 손준성 전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현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을 두고 책임 공방을 벌였다. 사진은 더불어민주당 이낙연(왼쪽부터), 추미애, 김두관, 이재명, 박용진 대선 경선 후보가 1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열린 100분 토론에 앞서 기념촬영하고 있는 모습.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