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대통령실 "타협하면 또다른 파업과 불법 부를 수 있다"
2022-11-30 16:46:09 2022-11-30 16:46:09
용산 대통령실(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임유진 기자] 대통령실은 30일 화물연대 및 지하철 파업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풀어나가지 않고 그때그때 타협하면 또 다른 파업과 불법을 부를 수 있다"면서 단호한 대응을 강조했다.
 
김은혜 홍보수석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브리핑을 통해 "정부는 노사 법치주의를 세워나가는 과정에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수석은 "파업을 하는 노동자의 정당한 권리를 보장하려고 하지만 불법은 안 된다"며 "저임금 노동자의 일자리를 빼앗는 파업에는 단호하게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화물연대의 집단 운송거부에 대해 "업무복귀 명령을 거부한 운송종사자에 대해 명령서가 발송되고 있다"며 "정부는 윤석열 대통령의 지시로 다양한 옵션을 검토하고 있다"고 했다. 지하철 파업과 관련해선 "서울교통공사 노조가 오늘부터 파업에 들어갔는데, 하필 오늘 전국에 한파경보가 내려졌다"며 "12월2일에는 전국철도노조가 파업에 나설 예정이라고 들었다. 지하철과 철도를 이용하는 국민들의 상당한 불편이 예상돼 마음이 무겁다"고 말했다.
 
대통령실은 시멘트에 이어 유조차에 대한 추가 업무개시명령 검토도 시사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기본적으로 업무개시명령은 그 요건이 충족돼야 한다"며 "잠정적으로는 유조차 운전 거부로 휘발유 차질이 빚어진 점을 우려하며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수도권 주유소 사정, 즉 비축물량 재고가 원활하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고 수급 상황을 점검하면서 지켜볼 예정"이라며 "수도권 상황이 며칠 분에 불과하다는 보고도 받은 바 있다"고 언급, 업무개시명령이 임박했음을 시사했다.
 
임유진 기자 limyang83@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고재인 산업1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