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게이션) ‘1박 2일 시즌3’, 정준영 ‘요물 PD’ 변신 포복절도
멤버들 지배하는 룰 만들어 내는 PD…“내가 왕이다”
‘단점 극복 여행’ 첫 번째 차태현, 클러버 깜짝 변신
입력 : 2018-06-04 11:08:14 수정 : 2018-06-04 11:08:14
[뉴스토마토 김재범 기자] ‘1박 2일’의 막내 정준영이 모두의 상상을 초월하는 기획력으로 ‘요물 PD’ 변신에 성공했다. 지금껏 본 적 없는 새롭도 참신한 아이디어로 막내 투어 시작을 알리며 ‘재미있는 예능’을 입증한 것이다.
 
 
4일 오전 시청률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1박 2일’ 은 전국 기준 10.9% 시청률로 동시간대 유일한 두 자릿수 시청률을 기록하며 변함없는 주말 예능 최강자임을 알렸다. 또한 분당 최고 시청률을 기록한 ‘차태현 치약빵’ 장면은 수도권 기준 12.4%까지 치솟는 등 ‘1박 2일’은 ‘요물 PD’ 정준영과 다섯 멤버가 만든 6인 6색 케미와 예측불허 반전으로 시청자들의 웃음을 터트리며 재미를 선사했다. 동시간대 예능 프로그램 MBC '복면가왕'은 9.2%, ‘두니아’는 3.5%, SBS '런닝맨'은 6.6%, SBS ‘집사부일체’는 9.2%를 기록했다.
 
 
3일 오후 방송된 ‘정준영 PD의 막내 투어’ 첫 번째 이야기는 오프닝부터 파격이었다. 오늘 하루 연예인처럼 하고 오라는 제작진의 지령에 머리에서 발 끝까지 풀 메이크업 세팅한 멤버들은 ‘오늘의 셀럽 나야 나’를 몸소 드러내며 엄격한 기준을 통과(?)해야 했다.
 
사진/방송캡처
 
다섯 멤버가 지금껏 본 적 없는 서로의 완벽한 연예인 비주얼에 티격태격하는 사이 콜타임이 다 되도록 정준영이 나타나지 않자 돌연 의심의 촉을 세우며 수상한 냄새를 맡기 시작했다. 그 순간 정준영이 스태프 사이에서 위풍당당하게 모습을 드러내 모두의 시선을 단번에 집중시켰다. 정준영이 유일용 PD를 대신해 일일 ‘1박 2일’ 요물 PD로 변신한 것이다.
 
 
멤버들은 정준영 PD 등장과 함께 예상치 못한 날벼락 상황에 파악에 나섰다. 이와 동시에 그 동안 ‘요물 막내’ ‘지니어스 정’이라 불린 정준영이 어떤 콘셉트의 막내 투어를 준비했는지 궁금함을 자아냈다. 결국 정준영 PD가 준비한 투어 콘셉트는 ‘단점 극복 여행’.
 
 
특히 정준영은 자신의 말에 태클을 거는 윤동구에게 “모자이크 처리 해주세요”라며 즉석 편집 요청을 하는가 하면 멤버들의 불만 폭주에 “제가 왕이죠” “퇴근하고 싶어요?”라고 맞받아치며 룰을 지배하는 갑질 충만 ‘요물 PD’의 진면모를 보여줘 눈길을 끌었다. 이에 ‘1박 2일’ 역사상 가장 당돌하고 엉뚱한 4차원 PD 탄생을 알려 안방 팬들을 포복절도하게 만들었다.
 
 
이와 함께 “여러분의 모든 상상 다 있습니다”란 말로 막내 투어 시작을 알린 정준영의 첫 단점 극복 타깃은 ‘삼남매 아빠’ 차태현. 이와 함께 새 사람이 되기 위한 미션은 클러버 변신. 정준영 PD에게 단점이 없는 차태현은 놀 시간이 없는 것이 유일한 단점이었던 것.
 
 
이후 차태현은 뜻하지 않은 클럽 댄스에 두 눈을 휘둥그래 뜨며 우물쭈물하던 것도 잠시 음악이 나오자 발 끝에서부터 솟아오르는 아드레날린을 무한 폭발시켜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오늘 하루만큼 차태현이 가장의 자리에서 벗어나 잠깐의 일탈을 즐겼으면 하는 막내의 형 사랑이 드러나는 동시에 차태현의 소소한 일탈과 클럽 DJ에게 쌈밥과 간장게장을 먹여주는 김준호-김종민의 하드캐리가 안방 팬들의 웃음보를 무한 자극했다.
 
 
이에 과연 ‘요물 PD’ 정준영이 생각하는 나머지 멤버들의 단점은 무엇이며 그의 파격 ‘1박 2일’ PD 도전기는 무탈하게 성공할 수 있을지 다음주 그려질 지금껏 본 적 없는 기상천외한 미션을 더욱 궁금하게 만들었다.
 
 
이 날은 특히 막내 투어에 앞서 천혜의 섬 삽시도에서 펼쳐진 당일치기 섬 여행 마지막 이야기가 펼쳐졌다. 멤버들은 오프닝 퇴근 복불복의 쓰라린 패배를 딛고 180초 릴레이 당일치기 퇴근 복불복에 도전했는데 콧바람으로 찌그러진 페트병 펴기, 콜라 원샷하기, 긴 젓가락으로 과자 먹기 등 제작진이 엄선한 릴레이 미션을 단 3분 안에 3번의 기회를 통해 성공시켜야만 했다.
 
 
이에 멤버들은 “퇴근 가즈아~”를 목놓아 외치며 한 마음 한 뜻으로 큰 형 김준호를 시작으로 미션에 도전, 안방극장의 긴장감을 최절정으로 치솟게 만들었다. 이후 멤버들은 모두의 염원 아래 기적적으로 미션에 성공, 5시 퇴근이란 ‘역대 퇴근 최단 신기록’을 세워 모두를 놀라게 했다.
 
 
김재범 기자 kjb5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범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