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동, 코엑스몰 중심 유통 격전지 부상
운영권 쥔 신세계그룹 복합쇼핑몰 투자 행보…하반기 면세업계도 앞다퉈 진출
입력 : 2018-06-11 16:33:13 수정 : 2018-06-11 16:33:13
[뉴스토마토 김보선 기자] 서울 삼성동 일대가 서울 최대의 마이스(MICE)업무 복합 상권에서, 코엑스몰을 기반으로 한 유통 격전지로 부상하고 있다. 운영권을 확보한 신세계그룹이 복합쇼핑몰 활성화에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이는 가운데, 호텔과 한류콘텐츠가 밀집된 인프라를 배경으로 하반기엔 면세업계가 앞다퉈 진출할 예정이다.
 
코엑스몰은 무역협회 자회사인 코엑스몰주식회사에서 운영을 해오다 지난 2016년 신세계프라퍼티가 공개 입찰로 운영권을 얻으면서 '스타필드 코엑스몰'로 변모했다. 신세계는 그룹의 신성장 동력으로서 교외형 몰인 스타필드와 함께 도심형 복합쇼핑몰로서 코엑스몰 활성화에 주력하고 있다. 신세계는 10년 운영에 연장 10년까지 최장 20년간 운영을 할 수 있도록 계약했다.
 
서울 삼성동 코엑스몰 별마당 도서관에 시민들이 더위를 피해 책을 보고 고 있다. 사진/뉴시스
 
11일 신세계푸드는 코엑스 1층에 아메리칸 게스트로펍 '데블스도어', 프리미엄 유기농 아이스크림 '쓰리트윈즈', 버거 브랜드의 팝업 스토어 '버거플랜트' 등 3곳을 오픈했다. 지난 4월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