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삼성전자 압수수색…노조와해 혐의(종합)
두 번째 압수수색…윗선 규명 속도
입력 : 2018-07-10 11:49:43 수정 : 2018-07-10 17:59:45
[뉴스토마토 홍연 기자] 삼성 노조 와해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삼성전자 경영지원실 등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지난 5월 24일 실시된 압수수색 이후 두 번째로, 검찰이 '윗선'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공공형사수사부(부장 김성훈)는 10일 삼성전자 경영지원실 등 3~4곳을 압수수색 중이라고 밝혔다. 검찰은 본사 경원지원실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관련 기록과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 중이다. 이번 압수수색 대상엔 이상훈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의 집무실을 포함해 외부 관련자 사무실 등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진다.
 
검찰은 삼성전자가 2013년 7월 삼성전자서비스센터(협력사) 노조 결성 무렵부터 '신속대응팀'을 운영하며 노조 와해 공작과 관련한 지침을 내려보내고 진행 상황을 보고받는 등 노조 활동 방해를 지시했다고 보고 있다.
 
검찰은 노조 와해 실무 총책임자 역할을 한 최모 삼성전자서비스를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해 신병을 확보하는 등 윗선 개입 규명에 주력하고 있다. 삼성의 노조 관련 정보를 수집해 삼성 측에 전달하면서 수천만원 상당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 김모 전 경찰청 정보국 노정팀장은 지난 9일 구속됐다. 지난달 27일에는 삼성전자로부터 매년 수억원 규모 자문 계약을 맺고 노조 와해 공작을 주도한 혐의를 받는 송모 삼성전자 노무자문위원이 구속됐다.
 
검찰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로 알려진 자동차 부품 업체 다스(DAS) 소송비 대납 의혹을 수사하면서 노조 와해 정황이 담긴 문건을 발견해 수사에 착수했다. 검찰은 삼성전자의 노조 교섭에 협조한 것으로 알려진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를 압수수색하기도 했다. 이 밖에 검찰은 삼성전자 서초 사업장, 본사 콜센터, 우면동 삼성서울R&D 센터 등을 압수수색한 바 있다. 검찰은 압수수색으로 확보한 자료를 분석하며 윗선 규명 등에 주력하고 있다. 
 
사진/뉴스토마토
 
홍연 기자 hongyeon122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홍연

더 나은 내일을 위한 징검다리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