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북한과 좋고 생산적인 대화 나눴다"
문 대통령, 폼페이오 접견 "비핵화와 평화에 결정적인 계기 되길"
입력 : 2018-10-07 20:06:33 수정 : 2018-10-07 20:06:33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7일 문재인 대통령과 만나 “오늘 북한 방문은 상당히 좋았고 생산적인 대화를 나눴다”고 밝혔다. 다만 자세한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늦게 청와대에서 폼페이오 장관과 만났다. 폼페이오 장관은 오전 북한을 당일치기로 방문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회담을 나눴다. 이에 문 대통령은 “오늘 수고많으셨다. 장관이 오전에 북한을 방문하고 방북이 끝나는 대로 곧바로 한국으로 와서 회담에 임해 준 것에 대해 깊이 감사드린다”며 “이번 방북과 곧 있을 제2차 미북 정상회담이 한반도의 비핵화와 평화 프로세스에 되돌아갈 수 없는 결정적인 전진을 만드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기대했다. 이어 “오늘 김 위원장을 만났다는 것을 들었다”며 “그 결과에 전 세계의 관심이 쏠려 있다. 언론 카메라들이 많이 있으니 장관이 그 결과에 대해 공개할 수 있다면 말해달라”고 요청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제가 북한을 방문한 다음 곧장 여기를 방문한 것은 매우 중요하다”며 “한국이 비핵화에 매우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기 때문에 여기를 곧장 방문한 것은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다만 그는 언론을 의식한 듯 “여러 가지 다양한 말씀을 드릴 수는 없다”며 “나중에 둘만 있을 때 더 자세히 말하겠다”고 말을 아꼈다. 그러면서 “오늘 북한 방문은 상당히 좋았고 생산적인 대화를 나눴다”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말했지만 아직 우리가 할 일이 상당히 많지만 오늘 또 한 걸음 내디뎠다고 평가할 수 있다”고 자신했다.
 
아울러 폼페이오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의 감사 인사도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이 여기까지 오기까지 상당히 많은 역할을 했다”며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또 여러가지 다양한 것을 통해 전 세계가 여기까지 오는 것으로 보고 있다. 감사하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오후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과 면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