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등 지방4대협의체장, 미세먼지 저감대책 강력 추진 합의
“국민건강 위협하는 미세먼지는 ‘재난’, 대응책 적극 추진”
입력 : 2019-03-07 11:42:11 수정 : 2019-03-07 17:07:25
[뉴스토마토 박용준 기자] 박원순 시도지사협의회장 겸 서울시장을 비롯한 지방4대협의체장이 미세먼지 저감대책을 강력하게 추진해야 한다는데 뜻을 함께했다.
 
박원순 시도지사협의회 회장, 송한준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장, 성장현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장, 강필구 전국시군자치구의회의장협의회장 등 지방4대협의체 대표들은 지난 6일 오후 미세먼지 대책, 지방분권 등 당면 과제에 대해 지방자치단체 및 지방의회간 협력 방안을 마련하고자 프레지던트호텔에서 간담회를 가졌다. 
 
이들은 이날 간담회에서 국민의 건강을 위협하고 있는 재난 수준의 미세먼지에 대한 대책을 논의하고 중앙행정권한 및 사무 등의 지방 일괄 이양을 위한 약칭 지방이양일괄법(안)의 조속한 원안 제정을 촉구하는 결의문을 채택했다. 
 
지방4대협의체 대표들은 국회에서 대기환경보전법,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 등 미세먼지 대책 관련 시급한 법안들을 처리하기로 합의한데 환영의 뜻을 표했다. 특히, 국회와 중앙정부 차원의 노력만이 아니라 지방자치단체와 지방의회가 미세먼지 해결의 당사자라는 인식 하에 책임감을 갖고 저감대책을 적극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이를 위해 지방자치단체별로 각자 저감대책을 시행하는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미세먼지 정책을 공유하고, 관련 법에 따른 조례를 제정하는 등 지방자치단체 차원에서 국민이 체감 가능한 대응책을 적극 추진하며, 공동의 대책을 수립하기 위해 정기적인 회합을 갖기로 했다.
 
지방재정분권,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 자치경찰제 등 정부의 지방분권 정책에 대해 미흡한 점은 있으나 준비된 법안만이라도 조속히 처리되어야 한다는데 뜻을 모았다. 최근 지방이양일괄법(안)이 상임위원회 검토를 거치면서 일부 상임위원회에서 중앙부처가 동의한 지방이양 사무들에 대해서조차 반대하는 등 원안통과가 불투명한 상황에 깊은 우려를 나타냈다. 국회운영위원회 주도로 지방이양일괄법(안)이 원안통과 돼야 한다고 한목소리로 주장헸다.
 
이들은 지방이양일괄법의 모든 사무와 인력, 재정 등이 포괄적으로 지방에 이양해야 하고, 반대가 강한 일부 상임위원회의 입장 재고를 촉구했다. 또 상임위 소관주의를 벗어나 운영위원회 주도 하에 조속히 법률안의 원안통과와 국회 지방분권특위를 구성해 지속적인 지방분권 정책을 입법화할 것을 강조했다.
 
지방4대협의체 대표들은 결의문에서 “지방이양일괄법 제정은 국민의 정부 시절부터 추진되어 온 국가 차원의 핵심 지방분권과제이자 지역과 주민의 숙원과제”며 “지방의 경쟁력이 곧 국가의 경쟁력인 지방분권화 시대에 중앙권한의 지방이양은 계속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박원순 시도지사협의회 회장, 송한준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장, 성장현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장, 강필구 전남영광군의회의장 등 지방4대협의체 대표들은 지난 6일 오후 미세먼지 대책, 지방분권 등 당면 과제에 대해 지방자치단체 및 지방의회간 협력 방안을 마련하고자 프레지던트호텔에서 간담회를 가졌다. 사진/서울시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용준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