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추경안 곳곳에 독소 예산…제로페이·탈원전 예산 등 걷어낼 것"
입력 : 2019-06-12 11:12:09 수정 : 2019-06-12 11:12:09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12일 "국민의 상식과 민생이라는 체를 들고 불순한 추경예산을 말끔히 걷어내겠다"며 삭감해야 될 대표적인 예산으로 제로페이와 탈원전 예산 등을 거론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추경안을 들여다보면 곳곳에 독소 예산안이 있다. 대놓고 못하니까 여러 예산을 끼워놓고 팔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제로페이, 탈원전 가속 예산 등 이 정권의 고집불통 정책들을 추경으로 더 확대시킨 것 같다"며 "총선 공약 홍보를 지금부터 하겠다는 사전 선거운동형 추경이 돼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추경을 위해 적자 국채만 3조6000억원을 발행해야 하는데, 적자 추경이 우리 삶에 도움이 되는가"라며 "총선용이 아닌, 민생용 추경이 돼야 하고, 실패한 정책을 땜질하는 땜질 추경이 아니라 문제해결 추경이 돼야 하고, 통계용 일자리 추경이 아니라 시장 활성화 추경이 돼야 한다는 세 가지 심사원칙을 세웠다"고 말했다.
 
전날 강기정 대통령 정무수석이 한국당에 대한 정당해선 청구 청원에 대해선 "강 수석의 얘기를 들어보면 마치 우리당이 해산해야 할 정당요건에 다 해당하지만 청와대가 참고 있고, 국민은 총선까지 못 기다린다는 것"이라며 "다시 야당에 전면전을 선언했다"고 강력 반발했다. 그러면서 "어제 정당 해산요건을 얘기하는데 정말 헛웃음이 나왔다"며 "지금 야당을 비판하는 것은 강 수석 개인의견 아니라 청와대 생각이고 문재인 대통령 생각"이라고 날을 세웠다.
 
나 원내대표는 국회 정상화 협상과 관련해선 "정말 저도 답답하다"며 "국회를 열어보려고 최선을 다하고 있다. 국회를 열면 민생국회, 국민 경제를 살리는 국회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