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비대위원장 수락 "통합당 정상궤도로 올리겠다"
임기 내년 보궐선거로 규정…"온 힘 쏟을 것"
입력 : 2020-05-22 17:53:42 수정 : 2020-05-22 17:53:42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 내정자가 비대위원장직을 수락했다. 임기는 내년 4월 7일 재보궐선거를 마친 시기까지다. 
 
김 내정자는 22일 자신의 사무실을 찾은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를 만난 직후 기자들에게 "최선을 다해 당을 정상 궤도로 올리는 데 남은 기간 열심히 노력해보려고 한다"고 밝혔다.
 
그는 소회를 묻는 기자의 질문에 "특별한 소회는 없다"면서도 "첫 요청 이후 한달이 넘는 시간이 경과됐기때문에 다른 이야기할 것 없이 수용하겠다"고 말했다.
 
통합당이 앞선 워크숍에서 임기를 내년 4월 7일 재·보궐선거까지로 정한 것엔 "다른 이야기 할 것 없다"며 수용의 뜻을 보였다.
 
관련해 주 원내대표는 김 내정자에게 '압도적 찬성'으로 비대위 출범에 힘이 실렸다고 설명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에 김 내정자는 "당을 살리고 나라를 살리는 데 온 힘을 쏟겠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대위원장직 내정자가 주호영 원내대표와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 대한발전전략연구원에서 면담을 마치고 나와 기자들과 인터뷰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