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윤민영

min0@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오세훈표 조직개편안', 결국 시의회 통과

재석 의원 74명 중 찬성 51·반대 21명·기권 2명

2021-06-15 16:53

조회수 : 7,43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윤민영 기자] 한 달째 진통을 겪던 오세훈 서울시장의 조직개편안이 15일 서울시의회를 통과했다. 전체 110석 중 101석을 차지한 민주당이 결국 오 시장의 시정에 힘을 실었다.
 
서울시의회는 이날 오후 제301회 정례회 본회의에서 서울시 조직개편안이 담긴 행정기구 설치조례 일부 개정안을 원안대로 가결했다. 출석 의원 74명 가운데 찬성 51명, 반대 21명, 기권 2명이었다. 개정안이 통과되려면 전체 의원의 과반인 55명 이상이 참석해야 하고 투표도 참석자의 절반 이상을 득표해야 한다.
 
이날 오전 비공개로 열린 시의회 의원총회에서 조직개편안을 원안대로 통과시키는 쪽으로 가닥이 잡혔지만 이어 열린 기획경제위원회에서 서윤기 의원과 황보연 기획조정실장 직무대리가 민주주의위원회 폐지 이유를 놓고 약 15분간 설전을 벌였다.
 
서윤기 의원은 "시가 만든 합의제 행정기구를 폐지하는 건 시민의 권리를 다시 뺏는 것으로 항간에 떠도는 얘기 처럼 전임 시장 지우기가 맞냐"며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이에 황보연 기획조정실장 직무대리는 "민주주의위원회는 합의제 행정기구라 2년 마다 외부전문가의 평가를 거쳐 전체 점수가 70점에 미달하면 폐지하도록 돼 있다"며 "조직개편과 관계없이 지난 3월 폐지가 결정됐으므로 시점으로 봤을 때 박 전 시장 지우기는 성립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서 의원이 폐지에 관한 강제조항을 제출하라고 황 기조실장 직무대리를 압박하자 채인묵 위원장은 곧 있을 본회의를 위해 장내를 정리했다.
 
앞서 시는 △주택건축본부(2·3급)를 주택정책실(1급)로 확대·격상 △합의제 행정기구인 서울민주주의위원회를 폐지하고 그 기능을 서울혁신기획관과 통합해 신설 자율기구인 시민협력국에 흡수 △노동민생정책관을 공정상생정책관으로 개편하는 내용의 조직개편안을 지난 17일 시의회에 제출했다.
 
그동안 시의 조직개편안은 더불어민주당 소속 시의원 일부가 서울민주주의위원회 폐지와 노동민생정책관 명칭 변경 문제를 놓고 전임 시장 흔적 지우기라며 반대에 부딪힌 상황이었다. 민주당 시의원들이 연달아 코로나19에 감염되며 지난 10일 예정이던 본회의도 이날로 미뤄졌다.
 
한편 이날 본회의에서 함께 공무원 정원 조례안도 재적 의원 77명 중 찬성 54명, 반대 20명, 기권 3명이 나오며 가결됐다.
 
서울시의회가 15일 본회의에서 오세훈 시장의 조직개편안을 원안대로 가결했다. 사진/서울시의회
 
윤민영 기자 min0@etomato.com
 
  • 윤민영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