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승진

chogiza@etomato.com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내일 폐막' 도쿄올림픽이 남긴 것…MZ세대, 금메달 아니어도 웃었다

'노메달'에도 웃음 잃지 않아…패배했지만 상대 선수 치하…누리꾼 "내 마음 속 금메달"

2021-08-07 06:00

조회수 : 3,63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말 많고 탈 많았던 도쿄올림픽이 오는 8일 폐막한다. 코로나19 확진 속에서도 국가대표 선수들은 지난 4년간 갈고 닦은 기량을 마음껏 펼치며 명승부를 보여줬다. 특히 올림픽에 첫 출전한 MZ세대(1980년대 초~2000년대 초 출생 세대)들의 활약은 국민들에게 큰 인상을 줬다. 메달을 따지 못하더라도 주눅 들지 않거나 경기 자체를 즐기는 모습에서 그간의 '금메달 지상주의'를 찾아보기는 힘들었다.
 
지난달 27일 대한민국에 첫 은메달을 안겨준 펜싱 여자 에페 단체팀은 밝은 표정으로 시상대 앞에 섰다. 당시 9경기 마지막 선수였던 최인정이 역전패가 확정된 후 눈물을 쏟았지만, 다른 팀원들이 그를 다독였다. 시상대에서는 모두가 웃는 모습으로 등장했다. 그들은 ‘반지 세레머니’까지 선보이며 은메달의 기쁨을 만끽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함께 출전한 강영미는 "결과적으로는 아쉽게 패했지만 만족한, 너무너무 만족한 결과였다"며 "엄청나게 혹독한 훈련을 참아내고, 견디고, 이겨내고 은메달을 따게 돼서 너무 행복하다"고 말했다.
 
대한민국 펜싱 대표팀 최인정, 강영미, 송세라, 이혜인이 7월27일 오후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 B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펜싱 여자 에페 단체전 결승전 에스토니아와의 경기에서 은메달을 따낸 뒤 시상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같은 날 여자 태권도 67kg급 결승에 나선 이다빈의 태도 또한 화제였다. 이다빈은 세르비아의 밀리차 만디치와 치열한 공방 끝에 7-10으로 졌다. 경기가 끝난 뒤 이다빈은 만디치에게 다가가 미소 띤 얼굴로 엄지를 올려 승리를 축하했다. 이 모습을 인상 깊게 본 누리꾼들은 “매너 만큼은 금메달”, "품격을 제대로 보여줬다"며 그를 칭송했다.
 
이다빈은 “올림픽이라는 큰 무대를 위해서 모두가 다 힘들게 훈련하는 것을 알고 있다. 그 노력을 알기 때문에 그 선수의 승리를 축하해 주는 게 맞다고 생각했다”고 했다. 또 “그 선수보다 부족한 점이 있으니까 은메달이라고 생각한다”며 의연하게 대답했다.
 
남자 유도 100kg급 결승에 출전한 조구함도 패배가 결정된 후 상대 선수를 치켜세웠다. 조구함은 일본의 울프 아론과 연장 5분30초가 넘도록 치열한 승부를 펼쳤는데, 결국 울프의 안다리 후리기에 절반 패를 당했다. 이후 조구함은 관중석 앞에서 울프의 손을 치켜들었다. 울프가 관중들에게 축하받을 수 있게 배려하는 태도였다. 조구함은 이에 대해 “울프가 너무 강하더라. 선수로서 강한 선수와 경기할 수 있어서 좋았다”고 했다. 
 
여자 25m 권총에서 은메달을 딴 김민정은 경기 뒤 인터뷰에서 “너무너무 열심히 준비해서 걱정이 별로 없었다”며 “긴장 안 하고 즐겼다, 끝나니 홀가분하다”는 소감을 밝혔다.
 
육상 국가대표 우상혁이 지난 1일 도쿄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 높이뛰기 결승전 경기에서 2.39를 실패한 뒤 박수를 치고 있다. 사진/뉴시스
 
메달을 획득하지 못해도 자신의 개인 기록을 뛰어넘었다며 기뻐하는 모습도 보였다. 우상혁은 육상 남자 높이뛰기 결선에서 2m35를 넘으며 4위를 차지했다. 그가 기록한 2m35는 한국 높이뛰기 사상 최고 기록이자 그의 개인 최고 기록 2m31을 뛰어넘는 기록이다. 우상혁은 자신의 SNS에 “높이 날 수 있어 행복했다”며 이번 대회 소감을 밝혔다. 그가 올린 게시물에는 “이번 올림픽 최고의 선수”, “신기록 달성을 축하한다”와 같은 댓글이 줄을 이었다.
 
남자 3m 스프링보드 결선에 진출한 우하람은 4위에 오르며 메달은 획득하지 못했다. 하지만 역대 한국다이빙 올림픽 최고 성적을 기록한 우하람은 "올림픽에서 4등한 것 자체도 굉장히 영광이고, 리우 올림픽 때에 비해 순위도 많이 올랐고, 실력도 많이 올라서 기쁘다"며 소감을 밝혔다.
 
또 "남들보다 노력했고, 죽을 만큼 노력했기에 점점 성적이 좋아지는 것 같다"고 했다. 다만 그는 "아직 메달을 따지 못했기에 최초라는 말에 만족하지 않는다. 메달을 따야 최초라는 말이 와닿을 것 같다"며 노력을 멈추지 않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이다빈이 7월 27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태권도 67kg 초과급 결승 세르비아 만디치와의 경기에서 패하며 은메달을 획득한 뒤 만디치에게 엄지 손가락을 들어 올리고 있다. 사진/뉴시스
 
조승진 기자 chogiza@etomato.com
 
  • 조승진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