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영상)'윤석열 의혹' 대정부질문 난타전…"국기문란" vs "정치공작"

여 "최순실 사태 이은 검당유착", 야 "박지원 게이트, 국정원 대선 개입"

2021-09-13 17:25

조회수 : 2,97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여야가 정기국회 대정부질문 첫 날 국민의힘 유력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을 놓고 난타전을 벌였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번 의혹의 핵심은 윤 전 총장의 개입 여부이고, 실제 사주했다면 국기문란 사건이라고 주장했다. 반면 국민의힘은 이번 사태가 야권 유력 주자에 대한 정치공작이라며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의 연루설을 강조했다.
 
13일 대정부질문에 나선 민주당 의원들은 "고발 사주 의혹은 제2의 국정농단"이라며 국기문란 사건으로 규정했다. 야권에서 주장하는 박지원 원장과의 연루설에 대해서는 허무맹랑한 물타기라고 지적했다.
 
백혜련 민주당 의원은 "국민의힘 내부 고발로 시작된 국기문란 사건에 대해 실체적 진실을 규명하려는 수사가 이제 시작됐다"며 "국민의힘은 스스로 수사가 필요하다더니 공수처 수사도 막고 있다. 철저한 진상 규명과 응당한 처벌로 최순실 사태에 이은 '검당유착' 국기문란 사태를 막아야 한다"고 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백 의원과의 질의 과정에서 수사가 진행 중인 만큼 신중론을 견지했다. 박 장관은 "유의미한 조사가 진행 중"이라며 "공수처 수사가 본격적으로 진행되고 있기 때문에 자세한 것은 언급하기 어렵다"고 답했다. 대신, 이번 의혹과 관련해 윤 전 총장이 수사정보정책관이었던 손준성 검사의 유임을 요청한 사실을 언급하며 "(윤석열)전임 검찰총장과 손준성 정책관은 매우 특별한 관계였다"고 말했다.
 
백 의원에 이어 같은 당 민병덕 의원도 손준성 검사와 윤 전 총장과의 유대관계를 강조했다. 민 의원은 "기획 고발을 했다면 검찰발 검풍 사건"이라며 "이를 지휘 책임자가 모를 수가 없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 의원들은 제보자 조성은씨와 박지원 원장이 언론 제보에 앞서 식사 회동을 했다는 이유로 이번 의혹을 '박지원 게이트'로 규정, 국정원의 대선 개입을 성토했다. 또 이번 사건과 윤 전 총장과의 관련성이 없음에도 여권이 무리하게 정치공작을 펴고 있다는 주장도 내놨다.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은 "박 원장 측근에 따르면 조씨가 사건 관련 자료를 사전에 전달했다는 제보를 받았다"며 "이는 명백한 국정원의 대선 공작 게이트"라고 공세를 폈다. 특히 제보자인 조씨가 전날 한 언론 인터뷰에서 언급한 박 원장과의 보도시점 상의 여부를 두고 문제를 제기했다. 권 의원은 "윤 전 총장에 의한 고발 사주가 아니라 박 전 원장에 의한 정치공작 사주라고 규정지어도 무리가 없다"고 했다.
 
권 의원은 또 "이번 의혹을 사실이라고 주장하면 윤 전 총장 입장에서 이익이나 합리적 이유가 있어야 한다"며 "사주했다는 아무런 정황, 증거 없는 상황에서 공격하는 것이 가당키나 한 일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같은 당 조해진 의원은 공수처의 선택적 수사를 비판하며 공수처 폐지를 꺼내들었다. 조 의원은 "공수처는 국가기관이라고 하기에는 그동안 행태가 너무 수준 이하"라며 "현대적 삼권분립에 의하면 존재가 의심스럽다"고 지적했다.
 
한편 제보자인 조씨는 이날 김웅 국민의힘 의원의 텔레그램에 표시된 '손준성'과 손준성 검사의 텔레그램 계정이 일치한다며 관련 증거를 제시했다. 박 원장도 본인이 이번 의혹 제기에 개입했다는 야당 측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그는 "야당이 헛다리를 짚는 것인데, 수사해보면 나온다"며 "(조씨에게 조언은) 전혀 없었다"고 밝혔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13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열린 정치 분야 대정부 질문에 출석해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