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권새나

inn1374@etomato.com

권새나입니다.
송영길 "이재명, 국감 자신감 있어 해…능력·청렴성 입증 계기"

"대장동 검찰수사, 반전 계기 될 것…하자 있으면 이미 구속"

2021-10-17 12:01

조회수 : 3,49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국민의힘이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관련해 국회 국정감사에서 파상공세를 예고한 가운데, 이재명 후보가 자신감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17일 MBN 시사스페셜 '정운갑의 집중분석'에 출연해 "당으로서는 대장동 사건이 오히려 이 후보의 행정능력 입증, 청렴성 확인 계기가 될 것으로 판단하고, 이 후보도 그런 자신감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 후보) 본인하고 직접 통화해 봤더니 너무 자신 있는 것이고, 너무 답답하다. 그래서 한 번 언론에서 편집되지 않는 생방송 그대로 국민에 설명할 기회를 꼭 놓치고 싶지 않다(고 했다)"고 전했다.
 
이어 "아무리 야당 후보들이 공격을 하더라도 국민들에게 친절하게 설명한다는 자세로 임해 달라고 부탁했다"고 밝혔다. 또 "경기도지사 국정감사가 아니라 대통령후보 인사청문회라고 생각하라(고 했다)"고 덧붙였다.
 
송 대표는 대장동 의혹 관련 검찰 수사에 대해서도 "결과가 잘 나와서 이재명의 반전 계기가 될 걸로 확신한다"고 했다. 이어 "일개 경기도 지자체장이 서슬시퍼랬던 박근혜정부의 우병우 검찰과 중앙정부를 상대로 광화문에서 천막을 치고 단식투쟁하는 게 쉬운 일이 아니다"며 "혹시 하자가 있었으면 그 때 이미 수사돼서 아마 구속됐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야권에서는 이 후보를 대장동 몸통이라고 공격하지만, 대장동 비리 출발점은 부산 저축은행 비리사건 때부터고 여기도 윤석열이 나온다"며 "당시 수사검사였고, 변호사는 박영수 전 특검이다. 검경이 지체없이 수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송 대표는 또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에 대한 법원의 징계 유지 판결과 관련해 "공식 사과와 책임지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민주당 원팀에 대한 우려에 대해선 "이낙연 후보가 흔쾌히 이재명 캠프 선대위원장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분위기를 조성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조만간 대통령과 이재명 후보의 회동이 있을 것이고, 전체가 원팀이 되는 분위기를 만들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내년 대선 판세와 관련해 "저희가 불리한 면이 있다. 국민은 새 정권을 바라지, 과거 그대로 연장하길 바라는 것은 아무래도 수가 더 적다"면서도 "그 장점은 계승하되 부족한 점은 확고히 변화시키겠다"고 말했다.
 
대선까지 남은 변수에 대해선 "부동산 대안을 어떻게 만들고 집값을 통제할 것이냐가 중요하다"고 했다. 또 "위드 코로나가 만들어지고 대선을 치르게 되면 많은 자영업자 영업이익도 정상화될 걸로 보인다. 내년까지 토종 백신, 치료제의 성공을 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15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권새나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