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병호

choibh@etomato.com

최병호 기자입니다.
송영길 "이재명 당선도 정권교체…이재명은 제2의 노무현"

"문 대통령과 이 후보는 다르다" 차별화 시도

2021-10-18 11:05

조회수 : 1,54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최병호 기자]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18일 "이재명 후보가 (차기 대통령선거에) 당선되는 것도 새로운 정권을 창출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문재인 대통령과 이 후보는 다르다"면서 차별화를 시도했다. 송 대표의 발언은 높은 정권교체 여론을 의식, 문재인정부와 일정부분 거리를 두기 위한 의도로 보인다.
 
송 대표는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정권교체를 요구하는 국민 여론이 높다'는 진행자의 질문에 "모든 국민이 내일은 오늘보다 낫기를 바란다"며 "문재인 대통령께서 다시 출마하는 게 아니고, '정권 교체다', '아니다'를 떠나서 새로운 정권이 만들어지는 것"이라고 말했다.
 
송 후보는 또 "문재인정부의 기본 노선과 장점을 계승해 나가지만 그대로 단순 재생산되는 것은 아니라는 뜻"이라며 "이 후보는 문재인정부의 총리나 각료나 핵심 역할을 했던 분은 아니고, 그래서 변화에 대한 기대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구체적으로 "이번에 전국민 재난지원금 문제를 가지고 제가 홍남기 경제부총리와 부딪혔는데, 경기도는 '그냥 다 하겠다'고 결정했다"면서 "그러니까 뭔가 좀 차이가 있는 것"이라고 했다. 경기도는 정부의 선별적 지원 취지에 반발하면서 모든 도민에 재난지원금을 지급한 바 있다.
 
송 대표는 "이런 변화에 대한 기대가 있다"며 "문재인정부의 장점을 계승하되 부족한 점은 보완·변화시켜 나간다는 걸 강조함으로써 국민들의 요구를 수렴하려고 한다"고 전했다.
 
송 대표는 이 후보를 노무현 전 대통령에 비유하기도 했다. 그는 '이재명 후보를 보면 제2의 노무현이라는 느낌이 드는가'라는 질문에 "그렇다"라면서 "노 전 대통령도 이 후보도 비주류, 평민 출신"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의병장처럼 좋은 대학 나와서 잘 나가는 주류에 비해 고생했다"며 "자기 실력을 발휘했고 그것이 국민들의 평가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송 대표는 통합 선거대책위원회 구성과 이낙연 전 대표의 참여 등에 대해선 "이 후보가 오늘 경기도 국감을 하는데 끝나고 나면 사표를 내고 예비후보 등록을 하고 정식으로 이 전 대표를 찾아뵐 것"이라며 "막걸리 한 잔 하면서 서로 풀어지시지 않을까 싶고, (선대위) 문제도 잘 풀리지 않을까 싶다"고 기대했다.
 
18일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최병호 기자 choibh@etomato.com
 
  • 최병호

최병호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