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권새나

inn1374@etomato.com

권새나입니다.
민주당, 이재명 '조폭 연루설' 주장 김용판에 "물러나라"

김용판 "사진 진위 확인 못 해…착잡하다"

2021-10-19 20:24

조회수 : 3,54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민주당이 이재명 대선후보의 '조폭 연루설'을 제기한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의 국회의원직 사퇴를 촉구하는 등 대대적 반격에 나섰다. 
 
김병욱 민주당 화천대유TF 단장은 19일 국회에서 열린 2차 회의에서 "김 의원은 고위 경찰간부 출신 의원임에도, 확인되지도 검증되지도 않은 사실을 가지고 여당 대선후보에 조폭 연루 의혹을 제기했다"며 "특히 유력한 증거인 돈다발 사진은 박모씨가 SNS에 사채로 빌렸던 가짜 사진임이 밝혀지면서 국감장은 웃음바다가 되고 전국민의 망신을 자초했다"고 비난했다. 
 
윤호중 원내대표도 이날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국민의힘 바닥을 봤다"며 "면책특권에 숨어 폭로 국감을 자행했고, 하나마나한 질의로 변죽만 울리는 맹탕 국감을 만들었다"며 "조폭 연루설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조폭 스스로 성남시 시의원, 부의장을 지낸 박용승 전 의원 아들이라고 한다. 제보자라고 했던 조폭마저도 그쪽 당 아들"이라며 "까도 까도 국민의힘 밖에 나오는게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에 대해 국회 윤리위윈회에 제명을 제소하는 등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고 강조했다.
 
한병도 원내수석부대표도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 주장을 '공작 정치'으로 규정, "면책특권 뒤에 숨어 여당의 대통령 후보로 선출된 사람에게 공작을 자행하는 것은 심대한 민주주의 파괴 행위"라고 규탄했다.
 
조폭 연루설의 당사자인 이재명 후보도 나섰다. 그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참 개탄스럽다"며 "헌법이 규정한 국정감사에서 한 나라의 헌법기관인 국회의원과 제1야당 국민의힘이 완벽한 허위 날조를 동원해 저를 음해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후보는 "이는 기득권과 권력을 위해서라면 헌법 유린도 마다하지 않는 것이자, 그들을 뽑아준 국민들에 대한 배신행위에 다름 아니다"며 "김용판 의원은 저에게 가한 음해에 대해 사과하고, 스스로 국회의원직에서 물러나길 촉구한다"고 했다. 이어 "이번 기회에 국회의원 면책특권을 제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김 의원은 전날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성남시 국제마피아파 조직원이었던 박모씨의 자필 진술서와 현금 뭉치 사진을 공개하며 이 후보의 조폭 연루설을 제기했다. 이준석 코마트레이드 대표 지시로 박씨가 이 후보에게 20억원 가까이 지원했다는 게 주장의 핵심이다. 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돈다발 사진이 지난 2018년 박씨의 SNS에 과시용으로 쓰였던 동일 사진임이 밝혀지면서 김 의원 주장의 근거가 퇴색됐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한 언론과의 통화에서 "장영하 변호사가 '박씨가 워낙 강력하게 얘기를 했다'고 주장해 믿을 수밖에 없었다"며 "(장 변호사를) 믿고 했는데 이게 날짜가 안 맞는 것 같다. 우리는 사진의 진위를 확인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어쨌든 돈다발은 문제가 있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 착잡하다"며 진술서 내용을 보면 진정성이 느껴지지 않을 수 없다"고 해명했다.
 
더불어민주당 김성환 원내수석부대표, 한준호 원내대변인이 19일 국회 의안과에서 국민의힘 김용판 의원 징계안을 제출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권새나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