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범종

smile@etomato.com

안녕하세요, 이범종입니다.
공수처장 "고발사주 관계인, 무관하면 떳떳이 사실 밝혀라"

"대부분 책임 있는 위치…공수처 출석해야"

2021-10-21 13:53

조회수 : 1,43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범종 기자] 김진욱 고위공직자 범죄수사처장이 21일 국감에서 '고발 사주 의혹 사건' 수사 대상자들의 출석을 촉구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이날 법무부와 대법원, 감사원·헌법재판소·법제처·공수처에 대한 종합국감을 실시했다. 
 
이날 국감에서 더불어민주당 최기상 의원은 "이번에 (국민의힘 김웅 의원과 조성은씨) 녹취록 확보를 이미 했지 않느냐"며 "여러차례 압수수색도 했고, 검찰 자체 수사 결과도 이첩 받았는데 수사에 대한 진척이 특별히 보이지 않는다는 것을 이해하기 어렵다. 검사가 연루된 사건이야말로 공수처의 존재 이유인데 명운을 걸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김 처장은 "이 사건 관계인들 대부분이 책임 있는 위치에 있는 공인"이라며 "본인이 어떤 관계가 있는지, 관계 없고 무관하다면 출석해서 무관하다는 사실을 떳떳히 밝히면 된다"고 답했다. 그는 재차 "출석해서 떳떳히 밝힐 것을 촉구드린다"고 말했다.
 
국정감사를 이유로 조사에 응하지 않은 김 의원의 일정 조율이 됐는지에 대해서는 "그렇다"며 "사건관계인이 여러 사람이라 일정을 조율해 출석 요구하고 있다"고 했다. 김 의원은 이달 26일 이후 출석하겠다는 의사를 공수처에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 의원은 윤 전 총장 징계처분 취소 청구 기각 판결문도 거론하며 "판사 사찰 문건과 같이 수뇌부 조직 개입이 의심되는 상황"이라고 질의했다.
 
김 처장은 "저희도 판결문 내용을 분석중"이라고 답했다.
 
이후 더불어민주당 박성준 의원이 "대장동이 됐든 고발사주가 됐든 실제 가장 핵심 인물은 검사들"이라며 "수사 못 나가는 이유가 여기 있지 않느냐"고 질의했다.
 
김 처장은 "법과 원칙이 정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
 
이밖에 김용민 의원 등 여당 의원들은 최근 공개된 김웅 의원과 조씨 통화 녹음 파일을 재생하고 윤 전 총장 수사를 촉구했다. 김 처장은 "수사 진행 상황을 세부적으로 말씀 드릴 수 없지만, 진행중"이라며 "지켜봐달라"고 대답했다.
 
김진욱 공수처장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대법원 등에 대한 종합감사에서 의원들의 자료 제출 요구를 듣고 있다. 사진/뉴시스(공동취재)
 
이범종 기자 smile@etomato.com
  • 이범종

안녕하세요, 이범종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