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청와대 "고용상황, 코로나 이전으로 회복"

임서정 일자리수석 "지난해 12월 77만개 일자리 100% 민간에서 만들어져"

2022-01-14 10:35

조회수 : 2,06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청와대는 14일 국내 고용 상황이 코로나19 사태 이전 수준으로 돌아갔다고 평가했다. 또 지난해 12월 만들어진 77만개 일자리가 모두 민간에서 나왔다고 설명했다.
 
임서정 청와대 일자리수석은 이날 오전 TBS 라디오 '김어준 뉴스공장'과의 인터뷰에서 "2020년 3월부터 코로나 영향이 발생했다"며 "그래서 2020년 2월 통계를 맞춰 가지고 저희들이 계속 노력했다. 그 기준으로 취업자 수는 이미 100%를 달성했다"고 말했다. '(코로나 이전 고용상황을)100으로 놨으면 지금은 어떤가'라는 질문에 "지금은 102% 달성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고용 상황은 코로나 이전으로 돌아온 것인가'라는 추가 질문에 "네"라고 답했다.
 
특히 지난해 12월 일자리 증가분인 77만개는 민간에서 나온 점에 임 수석은 고무됐다. 그는 "12월에 만들어진 일자리는 77만개"라며 "2021년 3월 같은 경우에는 62%가량이 공공 쪽에서 나오는 것으로 됐지만 4월부터는 공공에서 나오는 비율이 대폭적으로 줄어서 30% 미만, 30% 정도에 머물렀다. 계속해서 진행되다가 작년 12월 같은 경우는 공공 부분에서 제공한 일자리가 전년도에 비해 임시직으로서 마이너스가 됐다"고 말했다.
 
임 수석은 "공공 부분에서 마이너스된 부분을 전년도 대비해서 민간이 더 채웠다는 이야기"라며 "그래서 민간 부분에서 77만개 일자리는 100% 다 만들어졌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경제가)어려울 때는 재정에 대한 투입을 더 많이 해서 일자리를 많이 만들어야 된다"며 "이제 경기가 풀리면서 민간 부분이 늘어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야당은 일자리 증가와 관련해 공공기관 임시직 일자리가 늘었기 때문이라고 비판해왔다.
 
임서정 청와대 일자리수석이 지난해 6월 국회에서 열린 '당정청 을지로 민생현안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