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승진

chogiza@etomato.com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오미크론·인플레 때문에…미국 1분기 경제성장률 하향 조정

2022-01-17 17:47

조회수 : 3,71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올해 1분기 미국의 경제 성장률 전망치가 3.0%로 1%포인트 이상 하향 조정됐다.
 
16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올 1분기 미국 성장률 전망치가 지난해 10월 조사 때의 4.2%에서 3.0%로 1.2%포인트 하락했다고 보도했다.
 
WSJ가 경제 전문가 69명을 대상으로 7~11일 설문조사한 결과다. 올해 성장률 전망치는 지난 조사(3.6%) 때보다 0.3%포인트 줄어든 3.3%로 집계됐다.
 
지난해 말부터 확산한 오미크론이 미국 경제의 발목을 잡을 수 있다고 분석됐다. 올겨울 급속한 확산은 소비자 지출을 위축시키고, 노동력 부족과 공급망 압박을 심화하는 위협이 되고 있다는 것이다.
 
오미크론은 당장 생산자 물가 상승 압력을 키우는 요인이 되고 있다. 전문가들은 노동자들의 올 6월 전년 동기 대비 시간당 임금 증가율을 4.9%로 예측했다.
 
같은 기준 임금 증가율은 지난달 4.7%였다. 노동력 부족으로 인한 임금 상승 압박이 더 커질 것이라는 전망이다. 전년 동기 대비 시간당 임금 증가율은 올 연말쯤 4.5%로 소폭 하락하는 데 그칠 것으로 전문가들은 예상했다.
 
오미크론 사태로 공급난도 장기화할 수 있다. 중국의 무관용 봉쇄 정책으로 공장과 항만 운영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어서다. 전문가들의 절반 이상은 적어도 올 하반기까지 공급망 병목현상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약 33%는 2023년 이후에도 공급망 혼란이 지속될 수 있다는 예측을 내놨다.
 
WSJ은 “중국의 팬데믹 퇴치를 위한 무관용 전략으로 공급망 병목 현상은 계속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워싱턴포스트(WP)도 “중국에서 미국 서부 해안으로 컨테이너 운송비용은 1년 전의 3배 이상이 유지되고 있다. 올해 상반기까지 계속 인상돼 인플레이션 수치를 높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진/뉴시스
 
조승진 기자 chogiza@etomato.com
 
  • 조승진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