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민우

감염병 폭증 대응…26일부터 확진자 '격리·재택치료' 7일로 단축

접종완료자…격리 기존 10일→7일로 단축

2022-01-25 14:21

조회수 : 2,63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민우 기자] 26일부터 예방접종을 마친 코로나19 확진자의 격리기간이 기존 10일에서 7일로 단축된다. 재택치료 관리기간도 7일로 줄어든다. 단, 예방접종을 받지 않은 재택치료자에 대해서는 3일간 외출 자제 등 '자율격리' 기간이 추가로 부여된다.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이 같은 내용의 '오미크론 확산에 따른 재택치료 대응방안'을 논의·결정했다고 25일 밝혔다.
 
대응방안을 보면, 26일부터 백신접종을 마친 코로나19 확진자의 격리기간은 7일로 단축된다. 재택치료자의 관리기간도 7일로 줄인다.
 
기존 재택치료자는 7일간의 건강관리를 받은 뒤 3일간 추가로 자가격리를 하는 등 총 10일을 격리를 해왔다. 그러나 26일부터는 추가 자가격리 기간없이 7일 건강관리만 받으면 된다.
 
미접종자의 경우는 7일 건강관리 이후 3일간 외출을 자제하는 자율격리 기간을 추가로 가져야 한다. 정부는 자율격리 기간 동안 별도의 이탈 확인 조치 등 관리는 하지 않기로 했다.
 
아울러 코로나19 확진자 밀접접촉자의 경우도 접종 완료자는 자가격리 의무가 없는 '수동감시'로 전환한다. 미접종 밀접접촉자는 7일 자가격리 후 PCR 검사를 시행해 격리해제 여부를 결정한다.
 
이 같은 조치는 '오미크론 변이의 짧은 잠복기·세대기'를 고려한 조처다. 특히 확진자 다수가 발생할 경우를 대비한 선제조치로 사회·경제적 기능 유지를 위한 인력 공백을 최소화하겠다는 방침이다.
 
박향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현재 재택치료 중인 환자는 3만2000명 정도"라며 "오미크론 확산에 따라 대규모로 무증상·경증 확진자가 증가할 것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중수본에 따르면 현재 재택치료 관리의료기관은 총 369개소다. 최대 관리 가능 인원은 5만8000명 규모다. 재택치료 관려여력은 45% 정도가 남은 상황이다.
 
방역당국은 현재 하루 2~3회 건강모니터링을 1~2회 수준으로 줄이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고위험군은 하루 2회, 저연령층 등 저위험군은 1회 진행할 계획이다.
 
또 시·도별 재택치료 관리의료기관을 400개 이상으로 늘리는 등 인프라를 추가 확충할 계획이다.
 
박향 방역총괄반장은 "23일 기준 369개인 관리의료기관을 400개 이상으로 확충할 것"이라며 "하루 확진자가 2만명 이상 발생해도 대응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원활한 대면진료를 위해 현재 51개소 운영 중인 외래진료센터도 2월 말까지 90개소로 확충할 예정"이라며 "24시간 응급전화 운영현황도 점검해 응급상황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0시 기준으로 집계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8571명으로 역대 최다치를 경신했다. 종전 최다치인 지난해 12월 15일 7848명보다 723명 많은 규모다. 
 
올해 들어 4000명대에서 등락을 반복했던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19일 5805명 이후 20일 6603명, 21일 6769명, 22일 7009명, 23일 7630명, 24일 7513명, 25일 8571명으로 빠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확진자 수는 전파력이 높은 오미크론 변이의 영향으로 급증하고 있다. 이 같은 증가세를 고려하면 하루 확진자 수는 이르면 오는 26일 '1만명'을 돌파할 전망이다.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오미크론 확산에 따른 재택치료 대응방안'을 논의·결정했다고 25일 밝혔다. 사진은 경기 성남시 성남시의료원 재택치료상황실 모습. 사진/뉴시스
 
세종=이민우 기자 lmw3837@etomato.com
  • 이민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