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황준익

tp://www.facebook.com/profile.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현대차·기아, 전기차 지능 제어 연구실 설립

서울대·연세대·광운대와 핵심 소프트웨어 기술 개발

2022-04-28 10:04

조회수 : 2,21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황준익 기자] 현대차(005380)·기아(000270)가 전기차 지능 제어 기술 개발을 위해 국내 최고의 대학들과 손잡았다.
 
현대차·기아는 지난 27일 서울 관악구에 있는 서울대학교 교수회관에서 서울대·연세대·광운대와 현대차·기아 연구개발본부 관계자들이 모인 가운데 '지능 제어 공동연구실' 설립을 기념하는 행사를 가졌다고 28일 밝혔다.
 
현대차·기아는 지난 27일 서울 관악구에 있는 서울대학교 교수회관에서 서울대·연세대·광운대 및 현대차·기아 연구개발본부 관계자들이 모인 가운데 '지능 제어 공동연구실' 설립을 기념하는 행사를 가졌다. 사진 왼쪽부터 현대엔지비 강성원 상무, 현대차·기아 김치경 상무, 현대차·기아 연구개발본부장 박정국 사장, 서울대학교 최해천 부총장, 서울대학교 송준호 공과대학 부학장, 서울대학교 심형보 교수.(사진=현대차그룹)
 
지능 제어 공동연구실은 앞으로 3년 동안 미래 전기차를 제어하기 위한 핵심 소프트웨어 기술을 선행적으로 개발한다. 인공지능(AI) 그룹과 모델 예측 제어(MPC) 그룹, 제어·관측기 그룹 등 3개로 나눠 전기차 미래 기술 아이템과 제어 방법론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다.
 
AI 그룹은 서울대 항공우주공학과 김현진 교수팀과 연세대 기계공학부 최종은 교수팀이 맡아 전기차 AI의 노면 상태 추정, 최적 주행 가이드 판단 등의 기술을 개발한다. 에너지 최적화 알고리즘 등 AI를 활용한 방법론까지 선행적으로 연구한다.
 
MPC 그룹은 서울대 화학생물공학부 이종민 교수팀, 광운대 화학공학과 김연수 교수팀이 맡는다. 배터리 최적 열관리를 위한 제어 기술을 개발하고, 전기차 통합 열관리 최적화를 위한 방법론을 연구한다.
 
제어·관측기 그룹은 서울대 전기공학부 심형보 교수팀과 광운대 로봇학부 백주훈 교수팀이 맡아 대규모 V2G 분산 최적화, 인-휠(In-Wheel) 전기차 제어 성능 강화 등을 목표로 개발을 진행한다. 최소한의 센서로 전기차를 제어하기 위한 소프트웨어 방법론을 만들 예정이다.
 
현대차·기아는 각 그룹이 연구를 수행할 수 있도록 공동연구실의 운영을 총괄하고 연구 예산을 지원하며, 공동 연구실의 연구원들을 관련 부문에 채용할 예정이다.
 
박정국 현대차·기아 연구개발본부장 사장은 "결국 소프트웨어를 통한 제어 기술이 비즈니스의 성패를 좌우하게 될 것"이라며 "지능 제어 공동 연구실에서 전동화 시대를 선도할 초격차 기술들이 대거 개발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황준익 기자 plusik@etomato.com
 
  • 황준익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