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성휘

noirciel@etomato.com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김현미 "서민 주거안정에 정책역량 집중"

김 후보자 인사청문회 개최…야당 "전문성 없다" 작심 공세

2017-06-15 16:01

조회수 : 1,50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15일 열린 가운데, 자유한국당을 중심으로 한 야당은 김 후보자의 전문성 부족과 도덕성 문제 등을 거론하며 집중공세를 폈다.
 
당초 이날 청문회는 김부겸·김영춘·도종환 등 다른 더불어민주당 현역의원 장관 후보자들과 함께 14일로 예정됐지만, 간사간 협상과정에서 야당의 요청으로 하루 연기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 후보자에게 공세를 집중하기 위한 야당의 전략적 선택이라는 해석이다.
 
실제 이날 청문회는 전날 청문회들과는 분위기가 사뭇 달랐다. 한국당 국토위 위원들은 단체 성명서를 내고 “문재인 대통령은 보은인사·코드인사를 즉각 중단하고 스스로 세운 인사 5대 원칙까지 위반하며 인사참사를 초래한 데 대해 즉각 국민들 앞에 사과해야 한다”며 김 후보자의 자진사퇴를 요구했다. 또 김 후보자가 국토위 경험이 없는 것을 이유로 전문성이 없다고 공격했다.
 
일각에서는 김 후보자가 과거 기재위 간사와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장으로 활동하면서 박근혜 정부의 주요 법안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서발법) 등의 통과를 막아내 일종의 ‘미운털’이 박힌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실제 한국당 박맹우 의원은 “(김 후보자는) 기재위 발목잡기 전문가로, 서발법 등 주요 법안을 끝까지 막았다”며 “매사에 폐쇄적이고 소극적, 부정적 자세로 어떻게 막중한 장관직을 수행할 수 있겠나”라며 노골적인 거부감을 드러냈다.
 
반면 여당인 민주당 의원들은 “김 후보자는 정의감이 강한 인물”이라며 “국가 예산을 다뤄본 경험으로 예산과 밀접한 국토부 장관직도 잘 수행할 수 있다”고 반박했다. 김 후보자도 “국토교통위는 경험해보지 못했지만 예결위원장으로서 사회간접자본(SOC) 전반을 다룬 적이 있다”며 “3선 국회의원으로서 국회 주거복지 특위활동 등 여러 경험도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 후보자는 모두발언에서 “아직도 아파트 융자금을 갚고 있다. 아파트 한 채를 온전히 보유하지 못한 장관 후보자는 국토교통부 역사상 처음”이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이어 “장관으로 일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면 서민 주거안정에 정책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또 집주인의 전세가격 인상요구에 6번 이사한 개인 경험을 언급하며 “내집 마련 엄두를 내지 못하는 국민 대다수의 마음을 잘 알고 있다”면서 ▲임대주택 공급 확대 ▲주거급여 수혜의 폭 확대 ▲청년, 신혼부부 주거지원 강화 ▲주택가격 안정화를 위한 적극적인 시장 관리 등을 주요 정책목표로 제시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선서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