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정문경

hm0829@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네이버·라인, 유럽에 스타트업 육성 공간 마련한다

프랑스 파리 위치…'스페이스 그린'

2017-06-15 15:58

조회수 : 90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정문경 기자] 네이버는 라인과 함께 프랑스 파리에 위치한 전세계 최대 스타트업 인큐베이터 '스테이션 F'에 스타트업 육성 공간 '스페이스 그린'을 마련했다고 15일 밝혔다.
 
스테이션 F는 3만4000㎡ 규모의 전세계 최대 규모의 캠퍼스로 페이스북, 고객관리 솔루션 기업 젠데스크, 프랑스 인터넷 쇼핑업체 방트 프리베 등 다양한 글로벌 기업이 스타트업 대상의 육성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네이버와 라인이 프랑스 파리에 스타트업 육성 공간 '스페이스 그린'을 마련했다. 사진/네이버
 
네이버와 라인은 80석 규모로 스페이스 그린을 마련한다. 스타트업들의 성장과 유럽, 아시아 스타트업이 연계될 수 있는 공간으로 활용해나갈 계획이다. 양사는 스페이스 그린에 유럽의 역량 있는 스타트업과 한국, 일본을 비롯한 다양한 국가의 스타트업들도 스페이스 그린에 입주, 전세계 스타트업들과 교류하며 글로벌 경쟁력을 갖춰나갈 수 있도록 파트너로서 협력해나갈 방침이다.
 
네이버와 라인은 스페이스 그린의 입주 스타트업들의 공간 활용 기간을 일률적으로 제한하지 않고, 입주 스타트업의 사업 특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공간 활용 기간을 논의해나갈 계획이다.
 
또 네이버와 라인이 보유한 서비스와 콘텐츠 분야에 대한 노하우를 스타트업들에게 공유하고 네이버랩스 소속 엔지니어들과 밋업(Meet-up) 등을 통해 기술교류도 진행하며 심도 깊은 파트너십을 맺어나간다는 방침이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유럽은 높은 인터넷 이용률과 최근 다양한 스타트업 육성 정책을 토대로 스타트업 생태계가 활성화되며 전세계 인터넷기업의 주목을 받는 중요한 시장"이라며 "유럽의 역량있는 스타트업들과 혁신적인 가치를 만들어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네이버는 플뢰르 펠르랑(Fluer Pellerin) 전 프랑스 장관의 코렐리아 캐피탈에 K-펀드 1 에 출자하고, 코렐리아 캐피탈과 함께 프랑스의 하이엔드 음향기술 기업인 드비알레에 대한 투자를 시작으로 유럽 내 역량 있는 스타트업 발굴에 집중하고 있다. 
 
정문경 기자 hm0829@etomato.com
 
  • 정문경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