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하늬

hani4879@etomato.com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계란·닭고기 등 생활물가 잡기 나선다

정부, 농축수산물 수급 점검·…각종 공공요금 안정화 유도

2017-06-19 15:34

조회수 : 1,17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세종=뉴스토마토 김하늬기자]정부가 치솟는 생활물가를 잡기 위해 농축수산물 수급·가격 안정대책을 추진하고 원가하락 요인을 반영해 공공요금 안정화에 나선다.
 
정부는 19일 고형권 기획재정부 제1차관 주재로 '물가관계차관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정부는 이날 회의에서 최근 물가동향을 살펴보고 주요 농식품 수급안정 대책과 최근 대중성 어류 가격동향 및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소비자들의 체감빈도가 높은 농축수산물과 석유류 가격에 논의의 초점이 맞춰졌다. 최근 농산물과 석유류 등을 제외한 근원물가는 1% 중반의 안정세를 보이고 있지만, 이를 포함한 전체 물가 수준은 2% 내외의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농산물 가격은 봄채소 출하 이후 5월 현재 한 달 전보다 2.4% 감소하며 하향안정세를 보이고 있지만 가뭄피해 등으로 양파 등 일부 품목에서 강세가 지속되고 있다.
 
또한 축산물은 조류독감인플루엔자(AI)에 따른 산란계·육계 감소로 지난 16일 기준 계란 가격(30개)는 평년보다 43.6% 상승한 7933원 수준을 보이고 있다. 이런 가운데 닭고기 가격(5655원)도 평년보다 4.1% 올랐다.
 
석유류는 지난해 저유가 영향으로 높은 상승세를 지속 중이다. 공공요금은 지난해 12월 전기요금 인하(-11.6%) 이후 하락세를 보이고 있지만, 지난 3월과 5월 가스요금이 인상되면서 하락폭이 줄어들었다.
 
이에 정부는 가격 강세인 농축수산물 수급·가격 안정을 위해 계란 수입선 다변화를 추진하고 농협 할인판매 기간을 7~8월로 연장하기로 했다.
 
아울러 정부수매물량을 공급해 가격 인하를 유도하기로 했다. 정부 2100톤과 민간 5900톤의 닭고기 비축물량을 방출하고, 돼지고기 대형마트 할인행사와 조기출하 독려 등도 실시할 계획이다.
 
정부는 원가하락 요인 적기 반영과 인상 최소화 등을 통한 공공요금 안정관리에도 나선다.
 
중앙공공요금은 유가조정 등에 따른 원가하락 효과를 적기에 반영하고 인상요인은 자구노력 등을 통해 최대한 흡수한다는 방침이다.
 
지방공공요금은 중앙·지방 공동 대응(지역별 물가책임관제)과 지자체의 적극적인 협조 유도 등을 통해 안정적인 관리에 나설 예정이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는 가뭄과 AI 재발 등 불안요인 영향을 최소화하고 가격감시를 강화해 시장질서 교란행위에 엄정대응하는 방안도 논의됐다.
 
조류인플루엔자(AI) 탓에 계란·닭고기값이 폭등한 가운데 19일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서 소비자가 계란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하늬 기자 hani4879@etomato.com
  • 김하늬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