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투병' 천안함 유족 별세에 야 주자들 일제히 애도
고 정종율 상사 부인… "홀로 남은 아들 우리가 돌봐야"
입력 : 2021-07-22 12:09:23 수정 : 2021-07-22 12:09:23
[뉴스토마토 문장원 기자] 천안함 희생자 고 정종율 상사의 부인인 정경옥씨가 암 투병 끝에 별세했다는 소식에 국민의힘 대선주자들이 일제히 애도를 표했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아버님에 이어 어머님까지 떠나보내 드린 17세 아드님의 큰 슬픔에 위로의 말씀을 찾기조차 어렵다"며 "너무나 큰 고통이지만 꼭 이겨내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했다.
 
최 전 원장은 "최원일 함장님, 전준영 천안함 생존자 전우회장님을 포함한 전우들의 상심도 무척이나 크리라 생각된다"며 "코로나 방역지침으로 인해 조문조차 할 수 없으니 속상하고 정말 죄송한 마음"이라고 안타까워했다.
 
유승민 전 의원은 "고인은 하나뿐인 아들을 최원일 천안함장에게 부탁하고 외롭게 돌아가셨다고 한다"며 "부모를 여의고 홀로 남겨진 이 아들은 우리 모두가 돌봐야 할 우리의 아이다. 우리 공동체가 따뜻하고 강함을, 이 아이가 외롭지 않음을 많은 분이 증명해주시길 바란다"고 했다.
 
박진 의원 역시 페이스북을 통해 "소식을 접하고 한동안 가슴이 먹먹했다"며 "대한민국을 수호하기 위해 헌신하신 분들의 숭고한 희생을 잊지 않고 보답하는 호국정신이 바로 선 나라를 만들겠다"고 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이날 오후 빈소를 찾아 조문할 예정이다. 이 대표는 지난 6월 취임 후 첫 현장 일정으로 대전 현충원의 천안함 희생 장병 묘역을 찾은 바 있다.
 
천암함 희생자 고 정종율 상사의 부인이 암 투병 끝에 별세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최재형 전 감사원장을 비롯한 야권 대선주자들이 일제히 애도를 표했다. 사진은 지난 12일 최 전 원장이 대전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에서 부친 최영섭 예비역 해군 대령의 삼우제를 마친 뒤 천안함 전사자 묘역에서 묘비를 어루만지고 있다. 사진/ 공동취재사진
문장원 기자 moon3346@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문장원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