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김여정, 미 정찰기에 또 위협…"무단 침범시 위태로울 것"

전날부터 세 차례 이어진 담화…"대한민국 군부깡패들, 입 다물라"

2023-07-11 08:03

조회수 : 4,29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해 8월 10일 평양에서 열린 전국비상방역총화회의를 주재하며 코로나19 사태 종식을 선언했다고 조선중앙TV가 보도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은 11일 미국 공군 전략정찰기가 동해 배타적경제수역(EEZ) 상공을 침범했다며 군사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재차 위협했습니다. 
 
김 부부장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지난 10일 미 공군 전략정찰기는 5시15분부터 13시10분까지 강원도 통천 동쪽 435㎞~경상북도 울진 동남쪽 276㎞ 해상상공에서 동해 우리 측 경제수역상공을 8차에 걸쳐 무단침범하면서 공중정탐행위를 감행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나는 위임에 따라 우리 군의 대응 행동을 이미 예고했다”며 “반복되는 무단침범시에는 미군이 매우 위태로운 비행을 경험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김 부부장은 우리 군을 향해서도 “대한민국의 군부깡패들은 주제넘게 놀지 말고 당장 입을 다물어야 한다”고 날을 세웠습니다. 
 
앞서 북한은 전날부터 세 차례나 담화를 발표하면서 미국의 정찰 활동에 예민한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김 부부장은 전날 저녁 담화에서 “또다시 우리 측 경제수역을 침범할 시에는 분명하고도 단호한 행동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위협한 바 있습니다. 또 전날 오전 국방성 대변인 명의의 담화에서는 ‘격추’라는 표현까지 쓰며 날선 반응을 보였습니다. 
 
이에 대해 합동참모본부는 전날 미국의 정찰활동이 ‘통상적 수준’이었다며 “이런 허위사실 주장으로 긴장을 조성하는 행위를 중단할 것을 북한에 엄중히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