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격상? 소상공인들 “더 이상 버틸 힘 없어”
정부, 9일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 발표 예정
최근 1주일 일평균 확진자 수 2.5단계 기준 충족
소상공인들, 손님 발길 끊길까 '노심초사'
소공연 "무이자 정책 자금 대출 등 특단 대책 서둘러야"
입력 : 2021-04-08 14:25:11 수정 : 2021-04-08 17:28:31
[뉴스토마토 정등용 기자] 정부가 9일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을 발표할 예정인 가운데 일각에선 2.5단계 격상 가능성도 제기된다. 지난 거리두기 2.5단계 당시 피해가 극심했던 소상공인 업계는 다시 한 번 손님들의 발길이 끊어질까 노심초사 하고 있다.
 
8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700명으로 집계됐다. 전날보다 30여명 늘어나면서 지난 1월7일(869명) 이후 91일 만에 최다를 기록했다. 
 
이 때문에 정부가 9일 거리두기를 2.5단계로 격상할 것이란 관측도 조심스럽게 제기된다. 2.5단계 적용 기준은 확진자 수 400~500명인데 이미 최근 1주일 간 일평균 확진자 수가 523.7명에 달하면서 이 기준을 웃돌고 있다.
 
2.5단계가 시행되면 노래연습장, 실내 스탠딩공연장, 실내체육시설은 다시 집합금지 조치가 적용된다. 카페는 포장과 배달만 가능해지고 식당은 밤 9시 이후 매장 내 취식이 전면 금지된다.
 
소상공인 업계에선 벌써부터 우려 섞인 목소리가 나온다. 서울 동대문구 장안동에서 식당을 운영 중인 한 점주는 “요즘엔 날씨도 풀리고 해서 손님이 많았는데 다시 2.5단계가 되면 손님이 줄까봐 걱정이 많다”면서 “정부 발표를 봐야 하겠지만 최대한 소상공인들의 피해가 없도록 정책을 잘 짜줬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서울 종로구 안국동에서 카페를 운영하고 있는 다른 점주는 “작년부터 우리 동네로 오는 방문객 수가 급감하면서 이제는 더 이상 버틸 힘도 없다”면서 “거리를 보면 알겠지만 장사가 제대로 되는 곳이 한 군데도 없다. 도대체 언제까지 장사하는 사람들만 피해를 봐야 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강하게 불만을 토로했다.
 
소상공인들은 방역 차원에서 거리두기 2.5단계 격상이 불가피 하다면 이에 따른 정부의 피해 지원도 확실하게 이뤄져야 한다고 지적한다. 정부의 일방적인 영업 제한 조치는 더 이상 받아들이기 힘들다는 것이다.
 
소상공인연합회 관계자는 “지속되는 영업 제한으로 소상공인들이 매우 힘든 상황에서 2.5단계 격상은 소상공인들의 피해를 더욱 가속화 시킬 것”이라면서 “정상 영업 보장이 안 된다면 소상공인에 대한 무이자 정책 자금 대출과 손실보상 등 특단의 대책을 서둘러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작년 8월 실내 취식이 금지된 후 한 카페 영업장이 한산한 모습이다. 사진/뉴스토마토
 
정등용 기자 dyzpow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등용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