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이동관 탄핵' 운명의 날…여야 대치 '최고조'
민주당, 이동관 탄핵소추안 표결 강행 예고
2023-12-01 08:05:39 2023-12-01 08:07:41
[뉴스토마토 김진양 기자] 민주당이 1일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과 이정섭·손준성 검사에 대한 탄핵소추안 표결을 국회 본회의에서 시도합니다. 국민의힘은 본회의 개의를 막기 위해 밤샘 농성을 벌이는 등 대립각을 세우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지난 30일 열린 국회 본회의에서 이동관 방통위원장 등의 탄핵소추안을 보고했습니다. 국회법상 탄핵소추안은 보고 후 24시간 이후부터 72시간 이내 본회의에서 무기명 투표로 표결해야 합니다. 
 
30일 국회 로텐더홀에 모인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와 윤재옥 원내대표 등 의원들이 민주당의 이동관 방통위원장 탄핵안 처리 계획에 대한 항의의 의미로 철야 농성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에 민주당은 표결을 강행할 방침인데 반해, 국민의힘은 표결에 불참하는 방안을 검토 중입니다. 국민의힘은 지난 밤부터 국회 본회의장 앞에서 밤샘 농성을 벌이기도 했습니다. 
 
민주당은 여당이 몸으로 본회의를 막아선다면 국회 선진화법 위반으로 형사처벌 대상이 될 것이라 경고하고 있습니다. 
 
국무위원 탄핵소추안은 재적의원 과반수 찬성으로 의결되는데, 민주당이 168석을 점유하고 있는 만큼, 본회의가 열리면 무리없이 가결할 수 있습니다. 
 
김진양 기자 jinyangkim@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최신형 정치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