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내년 2월말 비대위 종료하고 새 지도부 나와야"
"조강특위 등 모든 당기구들, 이 일정에 맞춰 움직여줘야"
입력 : 2018-11-05 10:20:03 수정 : 2018-11-05 10:20:08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5일 "비대위는 내년 2월말에서 플러스알파 정도 해서 종료할 것"이라며 "그때는 새로운 지도부가 나와야 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회의에서 "최근 당 안팎에서 비대위가 더 늘어질 수도 있다는 이상한 이야기가 들리는데 꿈과 비전을 만드는 작업을 하고, 계파 갈등 문제도 신경 쓰고 하면 2월말쯤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위원장은 "전당대회 일정을 감안하면 비대위가 제대로 활동할 시간은 두 달 내지 두 달 반 남았는데 할 일이 굉장히 많기 때문에 조직강화특별위원회를 비롯한 주요 기구들이 움직여 줘야 한다"며 "모든 당의 기구들이 이 일정에 맞춰 달라. 한치의 오차도 있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김 위원장은 최근 리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장의 '냉면 발언' 논란 등과 관련해 "남북관계가 주종관계, 갑을관계라는 것을 보여주는 증거"라고 비판했다. 그는 "지금 북에서 나오는 발언들을 보면 권력관계가 묻어나온다"며 "대화에서 쓰는 단어나 어투를 보면 권력관계를 알 수 있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또 전날 국회에서 열린 당정청회의와 관련해선 "위기인식이 전혀 없었고 상황 인식 자체가 잘못돼 있다"며 "책임질 사람은 반드시 책임을 져서 내보내야겠지만 사람 한두 명 바꾼다고 될 문제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가운데)이 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