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이스트·구글, AI 인재 육성 '맞손'
산학협력 파트너 협약…카이스트, 구글 인턴십 등 운영
입력 : 2019-07-21 10:00:00 수정 : 2019-07-21 10:00:00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한국과학기술원(카이스트)과 구글이 함께 인공지능(AI) 인재 육성에 나선다. 
 
양측은 지난 19일 대전 카이스트 본원에서 산학협력 파트너 협약을 맺었다. 카이스트는 2년간 유지되는 이번 협약을 통해 △AI 집중 연구 어워즈 △PhD 펠로우십 △학생 해외학회 참여 지원 △교육과정 개발 및 지원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 교육 지원 △구글 인턴십을 등을 운영할 예정이다. 
 
교수진을 지원하는 AI 집중 연구 어워즈는 지난해 10월부터 진행되고 있다. 황성주 전산학부 교수와 황의종 전기및전자공학부 교수가 이 프로그램의 수혜를 받고 있다. 황성주 교수와 황의종 교수는 각각 '심층신경망의 일반화 및 신뢰도 높이기'와 '텐서플로우 확장 및 클라우드 머신러닝을 위한 모델 자동 분석 및 적용'이라는 주제로 연구를 수행 중이다. 두 교수는 1년간 각각 5만 달러(약 6000만원)를 지원받아 구글의 연구원 및 엔지니어들과 팀을 이뤄 연구를 하고 있다. 성과에 따라 최장 2년까지 프로젝트 기간을 연장할 수 있다.
 
구글은 카이스트 등 아시아의 우수 대학과 교류하며 AI 인력을 확보하고 관련 우수 연구를 지원하는 데 중점을 둘 계획이다. 
 
신성철 카이스트 총장(왼쪽)과 존리 구글코리아 사장이 19일 대전 카이스트 본원에서 산학협력 파트너십 협약을 맺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카이스트
 
신성철 카이스트 총장은 "구글과의 협력으로 AI 산업의 국가 경쟁력을 선도하고 세계무대에서 활동할 AI 전문가 양성에 많은 기여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존 리 구글 코리아 사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카이스트의 뛰어난 AI 연구 프로그램에 힘을 보태고 한국 인재 양성을 도와 AI 분야의 지속적인 혁신을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기업들은 AI 인재난을 겪고 있다. 지난 2018년 소프트웨어정책연구소가 발간한 '인공지능 연구역량 국제비교 및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오는 2022년까지 9000명의 고급 AI 인력이 국내 관련 산업 분야에 필요할 것으로 분석됐다. 하지만 학교나 연구기관에서 배출할 수 있는 인력은 1700여명에 그칠 것으로 전망돼 인력이 부족한 실정이다.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현준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