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 끝이 아니야, 이제 시작이야"
세월호 4주기, 눈물속 영결식…합동분향소 문닫고 '안전공원'으로
입력 : 2018-04-16 19:39:34 수정 : 2018-04-16 19:39:34
[뉴스토마토 박용준 기자] “왜 침몰했는지, 왜 구하지 않았는지 아무것도 밝혀지지 않았지만 이제 시작이야.”
 
세월호 4주기인 16일 오후. 경기 안산 화랑유원지에 마련된 세월호참사 정부합동분향소에서는 304명 희생자들의 넋들을 마지막으로 보내는 영결·추도식이 진행됐다. 4년 전보다는 잦아들었지만, 오열과 눈물은 여전히 뜨겁고 쓰렸다. 대신 허망함과 절망이 들어앉았던 자리에는 약속과 희망, 그리고 공감이 채워졌다.
 
이날 차분하고 엄숙하게 진행된 영결·추도식에서 유가족과 시민, 이낙연 총리를 비롯한 정부 관계자들은 한 마음으로 진실규명과 안전한 대한민국을 다짐했다.
 
남북정상회담 준비 등으로 참석하지 못한 문 대통령은 서신을 통한 대국민 메시지를 통해 “세월호의 비극 이후 우리는 달라졌다”며 “촛불도 새로운 대한민국의 다짐도 세월호로부터 시작됐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또 “우리가 달라질 용기를 낼 수 있었던 것은 아이들이 우리 가슴 속에 묻혀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유가족들과 국민들 앞에서 세월호의 완전한 진실규명을 다짐한다”며 “미수습자 가족들과 우리 모두에게 아쉬움이 남지 않도록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4·16생명안전공원은 세월호의 아픔을 추모하는 그 이상의 상징성을 가진다”며 “세월호를 기억하고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겠다는 저의 약속을 반드시 지킬 것”이라고 덧붙였다. 4·16생명안전공원은 이달 말 문을 닫는 정부합동분향소를 대체해 조성되는 추모공원이다.
 
문 대통령을 대신해 정부 대표로 조사를 맡은 이낙연 국무총리는 “이날은 대한민국 현대사에서 가장 아픈 날의 하나”라고 했다. 이어 “정부의 무능과 무책임이 국민께 얼마나 큰 불행을 드리는지를 일깨웠고 진실을 왜곡하고 거짓을 주장하는 짓이 얼마나 잔인한 범죄인지를 알게 했다”고 지적했다.
 
이 총리는 “이것은 지난날을 탓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문재인정부의 과제를 확인하기 위해 말씀드리는 것”이라면서 “문재인정부는 세월호를 늘 기억하며, 참사의 진실을 완전히 규명하고, 그 교훈을 깊게 새기면서,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드는데 혼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그는 참사의 상처가 남아 있는 안산과 인천, 진도지역에 대한 치유사업 지원도 약속했다. 이 총리는 “안산과 인천과 진도에서 추진되고 있는 기억과 치유와 안전을 위한 사업들이 차질 없이 이뤄지도록 정부가 돕겠다”고 밝혔다.
 
추도사를 맡은 전명선 유가족 대표는 “사랑하는 아들, 딸들아. 지켜주지 못해 정말 미안하구나”라며 “진상규명과 안전사회 건설에 대한 염원은 못난 부모들에게 맡기고 이제는 고통 없는 그곳에서 편히 쉬기를 바란다”고 마무리했다.
 
이날 행사에는 이 총리와 유가족, 시민 등 5000여명이 참석해 희생자들의 넋과 유족들을 위로했다.
 
4.16 세월호 참사 4주기인 16일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정부합동분향소에서 열린 '4.16세월호참사 희생자 정부 합동 영결·추도식'에서 유가족들이 헌화 및 분향을 마친 후 자리로 돌아가던 중 희생자들의 영정을 돌아보고 있다. 사진/뉴시스

 
안산=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용준

사람과 현장을 좋아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