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콜마 간염치료제, 홍콩 정부입찰 선정
국내 제약사 최초 성과…2020년까지 국공립병원에 4000만정 공급
입력 : 2018-05-23 13:14:58 수정 : 2018-05-23 13:14:58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한국콜마가 국내 제약사 최초로 홍콩 정부의 의약품 공개입찰에 성공했다.
 
23일 한국콜마는 홍콩 정부의 간염 치료제 공개입찰에 선정돼 오는 7월 600만정 수출을 시작으로 2020년까지 총 4000만정을 현지 국공립 병원을 비롯한 의료기관에 수출한다고 밝혔다.
 
이번 입찰은 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 인증기관인 cGMP, EU-GMP, 의약품실사상호협력기구(PIC/S) 가입국 제약사들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지난 2014년 한국이 PIC/S에 가입한 후 한국콜마가 국내 제약사 가운데에선 처음으로 PIC/S 지위를 활용한 홍콩 정부입찰에 성공했다.
 
지난해 4월 시작된 입찰공고에는 오리지널 제약사를 포함한 전세계 11개 제약사들이 참여했다. 이번 입찰은 홍콩 정부 차원의 입찰인 만큼 매우 까다로운 인허가 심사를 거쳤다. 1년여에 걸쳐 다양한 의약품 품질검사 및 안정적 공급능력 평가를 진행했다는 설명이다.
 
표문수 한국콜마 해외제약팀 이사는 "홍콩에서 한국콜마 제약 신공장을 방문해 직접 생산라인을 점검하기도 했다"며 "한국콜마의 높은 의약품 품질관리 수준과 적기 생산 공급능력이 오리지널 제약사를 포함한 타 제약사를 제치고 낙찰될 수 있었던 배경"이라고 말했다.
 
한국콜마는 이번 계약으로 홍콩 정부입찰 시장의 선점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현지 제약사들을 대상으로 각기 다른 인허가 절차 및 판매망을 구축해야 했던 것과 달리, 대정부 수출을 활성화 하면 대규모 수출을 안정적으로 지속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기종

궁금한게 많아, 알리고픈 것도 많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