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헬스케어, '트룩시마' 유럽 18개국 판매 확대
입력 : 2018-06-11 14:36:36 수정 : 2018-06-11 14:36:36
[뉴스토마토 최원석 기자] 셀트리온헬스케어(091990)는 지난해 4월 영국에서 '트룩시마'를 첫 런칭한 데 이어 독일·프랑스·스페인·이탈리아 등 유럽 주요 5개국 런칭을 완료했으며, 올 상반기에 스웨덴·핀란드·덴마크·체코·불가리아·크로아티아·슬로베니아·헝가리·루마니아 등으로 유통망을 넓히며 현재 총 18개국에서 트룩시마를 판매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유럽 내 리툭시맙 시장은 약 2조원 규모로 추산되며 이들 18개 국가는 유럽 전체 리툭시맙 시장의 약 80%를 차지한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북유럽 및 발칸(Balkans) 지역 국가로 유통망을 확대해 올 연말까지 유럽 전역에서 트룩시마를 판매할 계획이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풍부한 임상 데이터와 래피드 인퓨전(rapid infusion) 등 트룩시마의 강점을 앞세워 글로벌 파트너사들과 국가별 맞춤형 판매 전략에 따라 빠르게 글로벌 시장을 선점해 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유럽에서는 출시 3분기 만에 네덜란드 58%, 영국 43%의 시장 점유율을 기록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와 글로벌 파트너사들은 유럽에서 트룩시마 판매를 통해 항암(Oncology) 의약품 분야 네트워크와 영업노하우를 축적하고 있으며, 이렇게 쌓아 올린 영업경쟁력을 바탕으로 세 번째 제품인 유방암·위암 치료용 항암 항체 바이오시밀러 '허쥬마(성분명 : 트라스투주맙)'의 시장도 빠르게 선점해 나갈 계획이다. 허쥬마는 지난 5월 영국과 독일에서 첫 처방이 시작된 이후 현재 유럽 주요 국가의 런칭을 앞두고 있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관계자는 "이미 유럽에서 셀트리온은 신뢰할 수 있는 바이오시밀러 기업이라는 브랜드로 자리잡았으며, 다수의 주요 의료진이 학회를 통해 셀트리온에서 만든 바이오시밀러 의약품은 믿고 처방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며 "유럽 내 램시마 처방데이터 누적에 따라 셀트리온 바이오시밀러의 효능과 안전성에 대한 신뢰가 높아졌고 이러한 영향으로 자연스럽게 후속제품인 트룩시마와 허쥬마도 성공적으로 시장에 안착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제공=셀트리온헬스케어
 
최원석 기자 soulch3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원석

국내 최고 제약 바이오 전문 기자 되는 그날까지 최선을!!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