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원책 "당협 심사서 병역·납세 위반자 안돼…신인 우대"
"홍준표·김무성 전대 출마? 당 대표할 인물 새로 등장해야"
입력 : 2018-10-11 18:20:22 수정 : 2018-10-11 18:20:22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 전원책 조직강화특위 위원은 "병역·납세 의무를 다하지 못한 자가 명색이 보수주의 정당에서 국회의원이 되겠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며 "당협위원장 심사에 있어 병역·납세 의무를 다했는지 여부를 중점적으로 심사하고 신인을 우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 위원은 11일 조강특위 출범 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제가 제일 중요하게 생각하는 정치인 덕목 중 하나가 국가에 대한 의무를 다했느냐 여부"라며 이같이 말했다.
 
전 위원은 청년과 여성을 우대할 것이라는 전망에 대해 "청년을 대표한다고 해서 꼭 청년이 국회의원이 돼야 한다는 것은 아주 난센스이고, 포퓰리즘 정치"라면서 "그 자체가 명망가 정치의 뿌리고, 과거 YS(김영삼 전 대통령)·DJ(김대중 전 대통령) 때 있던 '빗자루도 세우면 의원이 된다'는 지역주의 시대의 일"이라고 지적했다. 다만 그는 "청년, 여성보다는 신인을 우대하겠다"면서 "지금은 (가산점이) 20% 정도인데 이를 30∼40%로 할지 아니면 파격적으로 50%로 할지는 조강특위가 다시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전 위원은 홍준표 전 대표와 김무성 의원 등 차기 당권주자들의 내년 전당대회 출마설에 대해선 "당을 대표하고 당을 대신할 수 있는 인물들이 이제는 새롭게 등장해야 한다"며 "면모를 일신하지 않으면 도로 새누리당이 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앞서 전 위원은 이날 CBS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홍 전 대표와 김 의원에 대해 "본인들이 큰 그릇이라면 빠지고, 끝까지 고집하면 본인들 스스로가 무덤을 파는 일이 된다"고 밝혔다.
 
한편 전 위원은 조강특위 외부위원으로 임명된 강성주 전 포항 MBC 사장이 2005년 취재 대가로 금품을 받아 징계를 받자 소송을 벌였던 데 대해 "강 전 사장을 변호할 생각이 전혀 없다"면서도 "기가 막히다. 지금 새삼스럽게 그런 일을 꺼내는 건 치사한 공격"이라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전원책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위원(가운데)이 1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