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엔터 3분기 영업익 218억…전년비 295%↑
매출 3389억…전년비 54%↑
입력 : 2018-11-09 09:11:09 수정 : 2018-11-09 09:11:09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NHN엔터테인먼트는 올 3분기 매출 3389억원, 영업이익 218억원을 기록했다고 9일 공시했다. 매출과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54.2%와 294.6% 증가했다.
 
게임 매출은 1077억원이다. 웹보드 게임 안정화와 일본에 출시한 '요괴워치 푸니푸니'·'컴파스' 등이 매출 증가를 이끌었다. 게임 매출 가운데 모바일 게임의 비중은 63%, PC게임 비중은 37%였다. 지역별로는 국내 55%, 해외 45%였다.
 
비게임 매출은 페이코를 포함한 결제 사업과 웹툰 코미코 매출이 개선돼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15.3% 증가한 2312억원을 기록했다. 페이코·한국사이버결제·인크로스 등이 포함된 결제·광고 사업 매출이 1324억원, 커머스 매출이 408억원, 벅스·코미코 등 엔터테인먼트 매출이 368억원, 기술 매출이 212억원으로 집계됐다.
 
정우진 NHN엔터테인먼트 대표는 "게임 부문은 일본 지역에서 선전과 올해 출시한 '피쉬아일랜드'와 'RWBY' 등 모바일 신작에 대한 기대가 크다"며 "페이코는 기존 온라인 채널의 강점 외에 삼성페이와 결합과 오프라인 결제 시장 확대로 수익성 개선에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말했다.
 
NHN엔터테인먼트는 올 3분기 매출 3389억원, 영업이익 218억원을 기록했다고 9일 공시했다. 사진/NHN엔터테인먼트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