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손 놓은 인보사 사태…당장 허가취소 이뤄져야"
윤소하 의원·시민단체 기자회견…검찰 압수수색 등 고강도 조사 촉구
입력 : 2019-05-21 12:16:46 수정 : 2019-05-21 12:29:12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코오롱생명과학의 골관절염 유전자치료제 '인보사케이주'의 성분 변경 사태 발생 50여일이 지난 가운데 미온한 정부 대처에 대한 비판과 엄중한 조사 및 처벌을 촉구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윤소하 의원(정의당)과 시민단체 건강과 대안,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참여연대 등은 21일 오전 1030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인보사 사태와 관련된 정부의 책임있는 진상조사와 환자들에 대한 실질적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코오롱생명과학과 티슈진, 규제 당국인 식약처와 주무부처인 보건복지부에 대한 총체적 비판과 문제 제기가 이어졌다. 신고 내용과 다른 세포로 진행된 임상 제품인 만큼 허가 취소부터 이뤄져야 했지만, 오히려 식약처가 회사 측 입장을 옹호하면서 진실 규명의 속도감은 물론 신빙성까지 떨어졌다는 주장이다. 때문에 관련 조사에 식약처가 아닌 복지부와 검찰의 강도 높은 조사 및 수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시판 정지 이후 회사 측 자료와 STR 검사 외 이렇다 할 진척이 없는 식약처의 행태에 대한 비판도 이어졌다. 우선적인 품목허가 취소 이후 안정성과 유효성이 검증돼야 했지만 이를 비롯한 국내 시판 의약품에 대한 수거도 없이, 사태 50여일이 지나서야 현지 조사에 나선 식약처 방식이 앞뒤가 맞지 않는다는 비판이다.
 
김병수 성공회대 교수(건강과대안 연구위원)"3월말 시판 정지 이후 4월 중순에야 나온 중간 결과 발표 등을 비롯해 현재 식약처가 진행 중인 조사는 마음만 먹으면 2~3일이면 끝날 수 있는 조사인데다, 이해당사지인 만큼 조사 결과 자체도 믿기 어렵다"라며 "코오롱 측의 거짓말을 계속 믿고 시간을 끌게 둘 것이 아니라 증거조작이나 인멸이 있기 전 검찰의 압수색과 복지부 차원의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찬진 참여연대 집행위원장(변호사)"이번 사태는 제약기업에 국민의 새명과 안전을 맡겨선 안된다는 것을 방증하는 사례"라며 "규제 당국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본연의 임무로 돌아가야 하며, 2의 인보사 사태를 야기할 수 있는 첨단재생의료법안 등은 폐기돼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모두 발언에 나선 윤소하 의원은 "인보사 사태는 세계 최초라는 미명 아래 국민 전체를 속인 사기사건으로, 50여일이 지나도록 무엇 하나 제대로 규명하지 못한 식약처의 행태 역시 고의적인 늑장 대응이 아닌지 의심스러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시민단체들은 회견 이후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앞에서 인보사 사태와 관련한 대대적 검찰 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과 함께 코오롱생명과학과 티슈진을 형사 고소 및 고발한다는 계획이다
 
국회 보건복지위 소속 윤소하 의원을 비롯한 시민단체 관계자들이 21일 국회에서 인보사 사태 관련 고강도 조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정기종 기자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기종

궁금한게 많아, 알리고픈 것도 많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