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희호여사 별세)이재용 부회장, 빈소 찾아 애도
장례 이틀째 각계각층 추모 이어져…김현철·이순자 등 조문
입력 : 2019-06-12 12:20:37 수정 : 2019-06-12 12:20:37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2일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고 이희호 여사의 빈소를 찾아 애도의 뜻을 표했다.
 
이 부회장은 이날 오전 10시46분쯤 서울 마포구 연세대 세브란스 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이희호 여사의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돌아갔다. 이 부회장을 배웅한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은 이 부회장이 돌아간 뒤 기자들과 만나 "삼성 측에서 조의를 직접 와서 표하고 싶다고 해서 시간 조정만 하고 다른 얘기는 없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 부회장과 이희호 여사가 친분이 있었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제 기억으로는 이 부회장하고 (인연은) 없고, 이건희 회장과 재임시 상당히 많은 대화를 했다"며 "김대중 전 대통령이 IT로 20~30년 먹고살건 있지만, 이후에 국민이 먹고살 게 없다. 그러니까 (이건희 회장이) 정부에서 개발에 박차를 가해달라고 해서 과학기술 부분과 정보통신부를 강화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오전 김영삼 전 대통령의 차남 김현철씨와 전두환씨의 부인 이순자씨도 빈소를 방문해 조문했다. 추궈훙 주한 중국대사도 이른 아침부터 빈소를 찾았다. 그는 "이희호 여사님은 대한민국 민주화의 대모셨다"며 "한중 관계 발전에도 큰 기여를 해주신 점에 대해서 깊이 평가하고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2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 고 이희호 여사의 빈소에서 조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