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5G서 배터리 더 오래 쓴다"
수도권·강원·부산 등에 C-DRX 적용…갤S10 5G 사용시간 최대 3시간59분 증가
입력 : 2019-07-21 09:51:03 수정 : 2019-07-21 09:51:03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KT는 21일 배터리 절감 기술(C-DRX)을 수도권·강원·부산·울산·경남 지역의 5G망에 적용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오는 7월말까지 전국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C-DRX는 배터리 용량을 물리적으로 늘리는 것이 아니라 네트워크 기술을 통해 배터리 사용시간을 극대화하는 기술이다. 데이터 전송 중에 스마트폰을 주기적으로 저전력 모드로 전환시켜 배터리 사용량을 줄여준다. 기존의 네트워크 환경에서는 데이터 이용 중에 스마트폰 모뎀과 통신사 기지국간 통신이 끊이지 않고 지속됐다. C-DRX 환경에서는 데이터 송수신 주기를 최적으로 줄여 배터리 소모량을 줄여준다. 
 
KT는 지난 2017년 전국 LTE(롱텀에볼루션)망에 C-DRX 기술을 적용한 바 있다. 
 
KT 직원들이 5G C-DRX 기술 적용으로 배터리 사용 시간이 스마트폰을 이용하고 있다. 사진/KT
 
정보통신기술(ICT) 표준화 및 시험인증기관인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가 갤럭시S10 5G 모델로 5G C-DRX 기술 적용 전후 배터리 사용시간을 테스트한 결과 사용시간이 최대 3시간 59분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동일한 환경에서 유튜브 동영상 스트리밍을 이용해 테스트한 결과 C-DRX를 적용한 경우 단말 배터리가 최대 10시간31분, 최소 9시간3분간 지속한 반면 C-DRX를 적용하지 않은 경우 최대 7시간24분, 최소 6시간32분간 동작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KT는 자체 테스트를 통해 5G로만 데이터 수신을 하는 5G 퍼스트(First) 방식이 5G와 LTE를 병합하는 것 보다 배터리를 더 오래 사용할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 이는 데이터를 내려 받는데 사용하는 스마트폰 모뎀이 1개(5G)일 때와 2개(5G+LTE)일 때의 배터리 소모량이 다르기 때문이다. 
 
이수길 KT 네트워크연구기술지원단장 상무는 "KT는 국내 최초 배터리 절감기술 상용화를 통해 LTE 스마트폰 배터리 사용시간을 늘리는 데 선도적 역할을 했다"며 "5G에서도 앞선 배터리 관련 기술로 차별화된 고객 만족을 실현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현준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