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기, 올해 직원 임금 평균 7% 인상
입력 : 2021-04-08 11:32:56 수정 : 2021-04-08 11:32:56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삼성전기(009150)가 올해 평균 임금 인상률을 7%로 확정했다. 
 
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삼성전기와 노사협의회는 올해 기본 인상률 4.5%에 성과 인상률 2.5%까지 평균 7% 올리기로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성과인상률은 개인 고과에 따라 차등 적용되기 때문에 개인별 최종 임금안상률에 차이가 생긴다. 
 
올해 임금 인상률은 2~3% 수준이었던 예년에 비해 매우 파격적인 수준이다. 이는 맏형격인 삼성전자의 임금 인상률을 기초한 것으로 관측된다. 앞서 삼성전자와 사원협의회는 기본인상률 4.5%, 성과인상률 3% 등 평균 7.5% 임금 인상안에 합의한 바 있다. 대졸 초임은 4450만원에서 4800만원으로 350만원 인상했다. 
 
한편 삼성전기는 임금 인상에 합의했지만 아직 사내에 공지하지 않은 상태다. 
 
삼성전기 수원 본사 사옥 전경. 사진/삼성전기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유라

반갑습니다. 산업1부 최유라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