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도망간 장수" 오세훈 "보수 본색"
국민의힘 서울시장 합동토론회…나 후보 '토론 4전 전승'
입력 : 2021-02-26 19:37:37 수정 : 2021-02-26 20:59:14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국민의힘 서울시장 경선에 나선 나경원·오세훈 예비후보가 힙동토론회에서 중도 확장성과 과거 이력 등을 두고 공방을 벌였다. 나 후보는 자신을 '강경 보수'라고 한 오 후보를 향해 "2011년 도망간 장수가 싸우는 장수를 나무라는 것 아닌가"라고 지적했고, 이에 오 후보는 "본인이 짜장면, 짬뽕 얘기하면서 보수 본색이라고 했다"고 반박했다.
 
나 후보와 오 후보는 26일 채널A 스튜디오에서 열린 합동토론회에서 치열한 기싸움을 벌였다. 나 후보는 오 후보가 자신을 '강경 보수'라고 한 데 대해 적극 반박하고 나섰다. 그는 "저는 보수 정치인"이라며 "그러나 철학과 신념에 있어선 그 원칙에 가깝지만 누구의 머리라도 빌릴 그럴 자세가 돼 있다. 낡은 이분법으로 묶는 건 자제해달라"고 강조했다.
 
오신환(왼쪽부터), 조은희, 나경원,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2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DDMC에서 열린 채널A 국민의힘 서울시장 경선후보 합동토론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에 오 후보는 "스스로 강경 보수 인사처럼 말해왔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는 "중도층의 마음을 잡지 않으면 선거 승리가 힘든데, 중도는 허황한 것이라고 하지 않았느냐"며 "우리 당이 어머니의 리더십으로 따듯하게 어려운 분들까지 보듬는 중도 우파가 돼야 한다는 것이 저의 신념"이라고 말했다.
 
두 후보는 제3지대 후보와의 최종 단일화 방안에도 이견을 보였다. 나 후보는 오 후보가 앞선 토론에서 '정치적 결단에 의한 단일화'를 거론한 데 대해 "잘못하면 아주 낡은 뒷거래, 정치적 담합, 그들끼리 행복한 단일화로 보일 수 있다"고 우려했다. 오 후보는 "마음을 합해야 단일화할 수 있고, 지지층까지 옮겨오려면 함께 서울시 정부를 운영한다는 확신이 있어야 한다는 취지였다"고 말했다.
 
사회자가 서로에 대한 칭찬을 요구했을 때도 미묘한 신경전이 오갔다. 오세훈 후보는 나 후보를 향해 "우리 당의 보배"라며 "4선 국회의원 하면서 고생을 했고, 작년에 대여 강경 투쟁을 하면서 정말 고생을 했다. 든든한 동료"라고 밝혔다. 다만 나 후보는 오 후보에 대한 칭찬을 하지 못한 채 1분 발언 시간을 다 썼다. 나 후보는 오 후보에 "죄송하다"며 발언을 마무리했다.
 
나 후보는 이날 합동토론회에서 가장 잘한 후보로 당 토론평가단의 선택을 받았다. 나 후보는 앞서 열린 맞수토론에서 모두 승리하며 3승을 기록한 데 이어 합동토론회에서도 평가단의 선택을 받으며 이번 국민의힘 경선 토론에서 4전 전승을 거뒀다. 국민의힘 서울시장 최종 후보는 다음달 2~3일 일반 시민 여론 조사 거쳐서 4일 확정된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