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케미칼, 수두백신 '스카이바리셀라주' 시판 허가 획득
자체 개발 4호 백신 상용화 눈앞…글로벌 진출 동시 타진
입력 : 2018-06-05 17:04:38 수정 : 2018-06-05 17:04:38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SK케미칼이 자체 개발 4호 백신 상용화를 눈앞에 두고있다.
 
5일 SK케미칼은 수두백신 '스카이바리셀라주(NBP608)'가 식품의약안전처로부터 최종 허가를 획득했다고 밝혔다. 향후 국가출하승인 등을 거쳐 하반기 국내 병·의원으로 공급을 시작한다.
 
SK케미칼은 이번 허가를 발판으로 스카이바리셀라의 글로벌 진출도 동시 타진할 계획이다. 최근 식약처가 승인한 의약품에 대해 심사기간을 단축하고 실사를 면제하는 등 인허가 절차를 간소화하는 개발도상국이 늘고 있어 국내 의약품의 해외 진출에 긍정적 환경이 조성되고 있다.
 
스카이바리셀라는 가톨릭대학교 성빈센트병원 등 국내외 19개 임상기관에서 만 12개월 이상~12세 미만 총 499명의 소아를 대상으로 유효성 및 안전성을 확인하는 다국가 임상3상을 진행해 높은 면역원성을 확인했다.
 
박만훈 SK케미칼 사장은 "필수 접종 예방백신의 하나인 수두백신의 상용화로 수익 다각화와 해외 진출 가속화가 이뤄질 것"이라며 "다양한 프리미엄 백신과 함께 필수 접종 백신 개발에도 매진해 백신주권 확립에 기여하고 글로벌 백신 기업으로 성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SK케미칼은 지난 2008년부터 총 4000억원을 투자해 백신 개발에 몰입해왔다. 경북 안동에 지은 세계 최고수준의 백신공장 'L HOUSE'에선 ▲세포배양 ▲세균배양 ▲유전자재조합 ▲단백접합백신 등의 기반기술 및 생산설비를 보유해 국내에서 개발 가능한 대부분의 백신을 생산할 수 있는 인프라를 구축했다.다음달 1일에는 백신사업부문이 분사해 별도법인을 설립하는 만큼 전문성 강화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SK케미칼 판교 본사 전경. 사진/SK케미칼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기종

궁금한게 많아, 알리고픈 것도 많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