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4차 산업혁명 대비 ‘평생직업훈련 기본계획’ 마련
3차례 공청회 개최·이달 말 최종안 확정 발표
입력 : 2018-07-08 15:34:33 수정 : 2018-07-08 15:34:33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정부가 미래 일자리 변화와 생애 주기를 고려한 다양한 형태의 직업교육 체계를 마련한다. 
 
교육부는 4차 산업혁명과 저출산 고령화, 경제·사회 양극화 등 다가올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보다 구체적인 직업교육 계획안을 준비한다고 8일 밝혔다. 
 
이를 위해 교육부는 3차례에 걸친 공청회를 갖고, 최종 '평생직업교육·훈련 마스터플랜'을 확정할 예정이다. 
 
‘평생직업교육·훈련 마스터플랜’은 문재인 정부의 국정과제 중 하나로 정부는 지난해부터 정책연구와 민관합동 추진단 논의 등을 진행해왔다. 
 
이번 공청회를 통해 교육부는 마스터플랜 초안에 대한 학생과 교원, 노동계, 경영계, 교육훈련기관 등 각계각층의 목소리를 수렴한다. 
 
또 4차 산업혁명 시대에 필요한 전문인재 양성과 기존 취업자들의 재학습 지원, 정부 차원의 직업교육훈련 방법 등을 구체적으로 논의한다. 
 
특히, 학생의 경우 초등학생 고학년부터 주기적인 진로상담을 통해 이력을 관리하고, 취업 후에도 전문직업인으로 성장해갈 수 있도록 지원책을 강화한다. 
 
예를 들어 고등학교(취업장려금)→취업 후(청년내일채움공제)→후학습(장학금)→역량개발(내일배움공제)→국비유학(정부지원)→중소기업 연구원 등 기존에 산재된 지원정책을 일원화해 지원한다. 
 
이밖에 직업계고 학생들이 군복무 시에로 경력단절이 최소화 되도록 특기병을 지원하면 우대 선발하고, 입대 후에도 전공이나 특기경력에 적합한 임무를 부여할 수 있다. 
 
최보영 교육부 중등직업교육정책과장 “직업교육·훈련의 변화 방향은 정부와 국민 간 대화를 통해 사회적 합의를 도출하는 과정”이라며 “직업교육훈련을 수요자 중심으로 유연화하고, 정책·기관 간 연계와 협력을 강화해 국민 역량을 높인다는 측면에서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교육부는 공청회 논의 결과를 바탕으로 이번달 말 평생직업교육·훈련 마스터플랜 최종안을 확정 발표할 계획이다. 
 
지난 5월15일 오전 대구 북구 산격동 엑스코에서 열린 ‘2018 현대·기아자동차 협력사 채용박람회’에서 취업준비생들이 채용공고 게시판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뉴시스
 
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배운 것보다 배울 것이 더 많아 즐거운 조용훈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