록 밴드 프란츠 퍼디난드, 5년 만에 내한 공연
11월25일 오후 6시 서울 예스24 라이브홀서 개최
입력 : 2018-09-05 09:32:17 수정 : 2018-09-05 09:53:07
[뉴스토마토 권익도 기자] 2000년대 포스트 펑크 리바이벌을 대표하는 밴드 프란츠 퍼디난드(Franz Ferdinand)가 5년 만에 한국을 찾는다.
 
5일 공연기획사 라이브네이션코리아는 오는 11월25일 오후 6시 서울 예스24 라이브홀에서 프란츠 퍼디난드의 단독 내한 공연이 열린다고 밝혔다. 지난 2013년 첫 단독 내한공연 이후 5년 만이다.
 
아트 스쿨 출신의 알렉스 카프라노스(보컬)와 밥 하디(베이스)를 주축으로 결성된 밴드는 2004년 셀프 타이틀 앨범으로 음악팬들과 평단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스스로 밝힌 ‘소녀들을 춤추게 하는 음악을 만들겠다’는 유쾌한 포부처럼, 70년대 디스코부터 80년대 뉴 웨이브, 90년대 브릿 팝, 2000년대 개러지 록까지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팝적인 센스로 담아냈다.
 
히트 싱글 '테이크 미 아웃(Take Me Out)'이 수록된 데뷔 앨범은 폭발적인 반응을 불러일으켰고, 브릿 어워드(Brit Awards) 2관왕, 머큐리 음악상(Mercury Prize), NME 어워드, Q 어워드 등 주요 시상식을 휩쓸며 슈퍼스타 밴드로 등극했다.
 
2005년 정규 2집 '유 쿠드 해브 잇 소 머치 배터(You Could Have It So Much Better)'에서 명성은 더욱 견고해진다. '두 유 원 투(Do You Want To)', '더 폴린(The Fallen)' 등이 UK 앨범 차트 1위를 차지하며 영국을 대표하는 록 밴드로 확고한 자리매김을 해나갔다.
 
미국 빌보드 앨범 차트 8위 기록과 함께 그래미 어워드 후보에 오르는 등 세계 시장에서도 인지도를 높여 갔다. '투나잇(Tonight: Franz Ferdinand)'(2009)과 '라잇 쏘우츠 라잇 워즈, 라잇 액션(Right Thoughts, Right Words, Right Action)'(2013) 등 이후 앨범에서도 '댄서블한 록' 음악을 자신들의 정체성으로 내걸었다.
 
올해 초에는 디노 바르도(기타)와 줄리안 코리(건반)를 합류시켜 5인으로 팀을 재정비 했고 올해 초 5집 '어웨이즈 어센딩(Always Ascending)'을 발표했다.
 
밴드는 2006년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과 2013년 단독 공연 차 한국을 방문한 바 있다. 공연 기획사 측은 "두 번의 내한 무대에서 국내 팬들의 뜨거운 환호가 쏟아졌던 만큼 5집 앨범 발매 후 5년 만에 진행되는 이번 공연에 팬들도 기대감이 높을 것으로 보인다"며 "오랜 기다림을 보상해 줄 특별한 공연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공연 티켓은 9월12일 낮 12시부터 예스24에서 단독 판매된다.
 
프란츠 퍼디난드. 사진/라이브네이션코리아
 
권익도 기자 ikdokw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익도

자유롭게 방랑하는 공간. 문화를 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