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우찬

iamrainshine@etomato.com

중소벤처기업부, 중기 가전 등을 취재합니다.
대북정책처럼 경제정책 펼쳐라

2018-12-06 14:46

조회수 : 16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대북정책 하는 것처럼 경제정책 펼쳐라"
 
안건준 벤처기업협회장은 최근 기자간담회서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을 비판하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대북정책과 달리 성과가 나지 않는 경제 상황을 향한 비판에 방점이 찍힙니다.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은 전 정권보다 진일보했습니다. 러시아, 일본, 미국, 중국 등 사이에서도 화해 기조로 어떻게든 북한을 대화의 장으로 끌어들이는 데 성공했습니다.
 
반면 경제는 이렇다 할 돌파구가 보이지 않는 상황입니다. 최저임금, 근로시간 단축 등 여러 가지 이슈를 풀어나가는 데 어려움을 겪습니다. 정부 핵심 기조 중 하나인 소득주도성장은 박근혜 정부의 창조경제처럼 두루뭉술하고 실체가 없다는 비판도 들립니다.
 
안건준 회장은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에 대해 "용두사미"라고 비판했습니다. 신산업과 기존 산업의 갈등으로 볼 수 있는 카풀서비스와 관련 정부가 어떻게든 중재안을 만들어야하는데, 정부의 역할이 보이지 않는다는 겁니다. 국토교통부는 택시업계에 끌려 다니며 공론의 장을 만드는데 실패했습니다.
 
안 회장은 "소득주도성장 때문에 혁신성장, 공정경제 이슈가 묻혔다"고 했습니다. 또한 "현 정부가 일본·중국·러시아 등 사이에서 북핵 위기는 잘 극복하고 있는 것처럼 우리경제의 판을 흔들 수 있는 용기 있는 정부의 역할이 필요하다"며 거듭 정부의 경제역할론을 주문했습니다
 
최근 만난 한 중소기업인은 말했습니다. "적폐청산도 중요하고 대북정책도 중요하다. 그런데 경제는 더 중요하다."
  • 이우찬

중소벤처기업부, 중기 가전 등을 취재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