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단협 타결' 현대중 노사 "조선산업 재도약 위해 협력"
입력 : 2021-07-22 13:24:50 수정 : 2021-07-22 13:24:50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최근 2019·2020년 임금과 단체협상을 타결한 현대중공업 노사가 회사와 조선산업 재도약을 위해 힘을 모은다.
 
현대중공업 노사는 22일 오전 울산 본사에서 2년 치 임단협 조인식과 함께 '조선산업 발전을 위한 노사 선언' 선포식을 했다고 밝혔다.
 
이날 선언식에는 한영석 현대중 사장과 김호규 금속노조 위원장, 조경근 현대중 노조 지부장 등이 참석했다.
 
노사는 이날 2년 치 임단협 조인식을 가진 뒤 노사 선언을 통해 회사 재도약을 위해 신뢰와 협력으로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사측은 고용안정과 근로조건의 유지·향상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노조는 조선해양산업의 발전과 회사의 경영 정상화에 협력한다.
 
또한 조선산업의 지속 가능한 미래 발전과 노동자 고용안정, 양질의 일자리 확보를 위한 산업·업종별 협의체 구성에 나선다.
 
현대중공업 노사가 22일 울산 본사에서 '조선산업 발전을 위한 노사 선언' 선포식을 갖고, 조선산업 재도약에 함께 힘을 모을 것을 선언했다. 사진/현대중공업
 
노사는 2019년 대우조선해양 인수를 위한 물적분할을 놓고 갈등이 증폭돼 2019년 단체교섭이 두 번이나 해를 넘길 정도로 어려움을 겪어왔다.
 
한영석 사장은 "내년 창사 50주년을 앞두고 100년 기업으로 나아가는 중요한 기로에 서 있다"며 "오늘 선언을 시발점으로 노사가 힘을 모은다면 조선산업 선두기업의 자리를 굳건히 지켜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경근 지부장은 "이번 임단협을 교훈 삼아 노사가 진일보한 모습을 보일 수 있게 노력하겠다"며 "세계 1등 조선소를 유지하기 위해 오늘 노사 선언 내용을 함께 실천해 나가자"고 답했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알고 싶은 소식을 발 빠르고 정확하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