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세기의 회담' 환영 속 시각차…여 "평화 본격화", 야 "쉴새없이 북풍"
선거 앞두고 회담성과 신경전…한국, 선거 악영향 우려
입력 : 2018-06-12 18:50:10 수정 : 2018-06-12 18:50:10
[뉴스토마토 박진아 기자] 여야는 12일(현지시간) 싱가포르에서 열린 북미 정삼회담 개최를 일제히 환영하면서도 성과에 대해선 시각차를 드러냈다.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대변인은 이날 회담 종료 후 현안 브리핑을 통해 "사상 최초의 북미 정상회담은 그 역사적 무게감만큼이나 현대사에서 가장 중요하고 위대한 순간으로 기록될 것"이라며 "오늘의 회담은 국제정치와 동북아 질서의 안보지형을 뒤바꾸어 놓았을 뿐 아니라, 평화를 향한 이정표를 세웠다는 점에서 커다란 의미를 갖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새로운 북미관계 수립, 한반도의 항구적이고 안정적인 평화체제 구축,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확인했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기자회견에서도 확인됐듯이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확실한 검증에 합의가 이루어진 것은 기대 이상의 성과"라고 평가했다.
 
추미애 대표도 이날 오전 오거돈 부산시장 후보 사무실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이번 정상회담의 성공은 한반도 역사의 대전환점이 될 것"이라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역할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추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은 한반도 운전대를 꽉 붙잡고 종전선언, 평화협정,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체제의 구축을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회담 자체는 환영하면서도 성과는 평가절하했다. 한국당 홍문표 사무총장은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마음을 졸여가면서 잘 되기를 바라고 있다"면서도 "이번 지방선거가 북풍에 휩싸여 깜깜이 선거가 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오늘까지 쉴새 없이 북풍이 몰아치고 있다"며 "지금 경제문제는 완전히 뒷전으로 밀렸고 국민들은 선거도 몇 번에 어떤 절차로 하는지 모른다"고 덧붙였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상임선대위원장은 북미 정상에게 보내는 공개서한을 통해 "이번 북미 회담은 트럼프 대통령의 강력한 대북제재와 압박을 통해 북한 비핵화의 흔들림 없는 의지와 문재인 대통령의 한반도 평화를 위한 강인한 인내심 그리고 두 번에 걸친 판문점 정상회담을 통해 빚어진 한반도의 평화로운 대전환의 기회"라고 역설했다. 이어 "종전선언은 비핵화와 차원이 다른 문제다. 종전선언은 말의 성찬으로 끝나서는 안되며, 한반도에서 전쟁을 종식시키고 진정한 평화를 얻기 위한 선언이 돼야 한다"고 당부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운데)가 12일 오전 부산 부산진구 오거돈 부산시장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더불어민주당 
 
박진아 기자 toyouj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진아

지금 이 순간, 정확하고 깊이있는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